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ETRI, 교통사고 자동구조요청 단말기 개발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9일 19시 52분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교통사고 발생 시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긴급 구난 서비스용 단말기를 개발했다.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긴급 구조 서비스(e-Call)를 지원하는 단말기 7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콜(e-Call)은 교통사고가 나면 차량 내 탑재된 블랙박스나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이 사고를 인식, 관제 센터에 차량 위치 등 관련 정보를 자동으로 전송하는 서비스다.

연구진은 더 빠른 사고 신고가 가능하고 블랙박스에서 사고 순간의 사진도 함께 보내기 위해 음성 통신망이 아닌 데이터 통신망을 통해 정보를 송·수신하는 방식을 택했다. 또 단말기가 관제센터에 구조신고 정보를 보내면서 긴급 구난 절차가 시작되는데 이때 탑승자가 구조요청 버튼을 누를 수도 있다. 관제센터에서 긴급 구난을 위해 연락을 해도 장시간 응답이 없거나 통화를 해 사고 확인이 되면 실제 사고로 판단, 본격적으로 긴급구난 단계별 대응이 시행된다.

사고 인식 방식에도 차이가 있는데 충격을 탐지하는 센서가 내장된 각종 기기를 통해 관제센터는 사고가 일어난 위치정보와 탑승객수, 사고차량의 유종(油種) 등을 손쉽게 알게 된다. 일정 시간 내 차량의 속도가 큰 폭으로 변하거나 차량 뒤집힘 여부, 바퀴별 회전 상황 등 복합적인 변수를 통해 사고를 판단할 수도 있다.

특히 연구진은 다양한 종류의 단말기 개발로 e-Call 시스템이 내장돼 있지 않은 차량에도 적용이 가능하고 설명했다. 현재 연구진은 본 기술을 이전을 통해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