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 “5·18민주화운동 모독 규탄”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7일 19시 25분
▲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은 15일 광주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민주의 문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을 겨냥해 5·18민주화운동 모독행위 규탄대회를 열었다. 충북도의회 제공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장선배 충북도의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의회 의장단은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모독행위를 규탄했다.

의장단은 광주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국회법 절차에 따른 해당의원의 처벌 등이 담긴 결의문을 냈다.

의장단은 결의문에서 "김진태 의원 등의 인식과 발언은 1987년 노태우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 전에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과 민자당(한국당 전신)에서 민주화운동 보상법을 만들었던 자신들의 역사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과 5·18역사학회가 지난 8일 국회에서 공동 주최한 '5.18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은 '북한군 개입', '광주 폭동', '괴물집단' 등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의장단은 요구사항으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의원직 사퇴 △왜곡 재발 방지를 위한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