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퍼거슨과 아이들 '1999년 맨유 트레블' 영광 되살린다

챔스리그 우승 20주년 맞아 5월 뮌헨과 자선 경기…퍼거슨이 지휘봉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17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7일 09시 25분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맨유 웹사이트 캡처]
▲ [맨유 웹사이트 캡처]
퍼거슨과 아이들 '1999년 맨유 트레블' 영광 되살린다

챔스리그 우승 20주년 맞아 5월 뮌헨과 자선 경기…퍼거슨이 지휘봉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을 비롯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전설'들이 1999년의 영광을 재연하기 위해 모인다.

맨유는 구단의 '트레블 달성' 20주년을 맞아 오는 5월 26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맨유와 독일 바이에른 뮌헨 레전드들이 자선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1999년은 맨유뿐만 아니라 잉글랜드 축구에도 가장 영광스러운 한 해로 기록된다.

당시 맨유는 프리미어리그와 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제패하며 한 시즌에 세 개의 우승컵을 거머쥐는 '트레블'을 달성한 첫 잉글랜드 팀이 됐다.

뮌헨은 20년 전 맨유의 챔스리그 우승 제물이 된 팀이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결승에서 맨유는 뮌헨에 전반 일찌감치 선제골을 허용하고 80분 넘게 끌려다니다 후반 추가시간 터진 두 골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맨유 재단이 기금 모금을 위해 마련한 이번 기념 매치에서는 트레블 영광의 주인공인 퍼거슨 전 감독이 20년 전과 마찬가지로 맨유의 지휘봉을 잡는다.

1986∼2013년 맨유를 이끌었던 퍼거슨 감독은 "올드 트래퍼드에서의 특별한 날을 고대하고 있다"며 "낯익은 얼굴들과 재회하고 맨유 재단의 활동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전 선수들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구단은 1999년 트레블의 주역이었던 선수들을 비롯해 많은 맨유 레전드 선수들이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20년 전 뮌헨전 당시 추가시간 결승 골의 주인공인 올레 군나르 솔샤르 현 맨유 감독대행도 명단에 포함될 것이라고 영국 BBC는 전망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