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남도, 유성기업 사태 해결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2019년 02월 15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5일 08시 29분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수 년간 지속된 유성기업의 노사 갈등이 여전히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첨예한 가운데 충남도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중재에 나섰다.

도는 집행부와 도의회, 아산시, 아산시의회, 고용노동부 대전·천안지청, 충남인권위원회, 충남노동정책협의회,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등으로 구성된 ‘유성기업 사태 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한 뒤 1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1차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결정문의 취지와 유성기업 현황을 청취한 뒤 해결 방향을 논의했으며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채택했다.

민관협의체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8년 간 지속된 노사분쟁으로 유성기업 전체 근로자의 정신적·육체적 건강 상태가 심각한 수준임을 확인했다”며 “신속한 치유와 노사 자율교섭을 통한 분쟁 해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노사는 현재의 분쟁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 내용을 존중해야 한다”며 “양 측은 책임과 결정권을 가진 실질적인 대표자가 단체교섭에 임하고 이달 15일부터 내달 8일까지 집중 교섭을 진행해 적극적인 합의를 모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협의체는 “집중교섭 기간 중 노사는 상호 분쟁을 유발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지할 것”을 요청했으며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