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성군,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홍성 만든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2019년 02월 15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4일 20시 05분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이 아이낳고 기르기 좋은 홍성을 만드는데 행정력을 집중한다.

군은 올해 출산 지원과 아이 양육 정책에 380억원의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고 밝혔다. 우선 군은 만 0세부터 5세까지 민간, 가정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어린이들의 보육료 및 가정보육수당 140억원을 전액 지원한다.

또 총 사업비 15억원을 들여 맞벌이 가정과 시간제 보육이 필요한 부모를 위해 아이돌봄 서비스 본인부담금의 50%를 지원한다. 이로써 홍성군은 무상보육부터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까지 종합적인 아동보육체계 인프라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

전국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운영하는 초등학교 내 돌봄교실 ‘아이들세상’ 3개소도 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본격 가동한다. 만 6세부터 12세 사이의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은 소득에 무관하게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방과 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군은 또 공동육아나눔터, 작은도서관, 돌봄센터, 가족카페 등 각종 가족편의시설이 복합 입주한 아동통합지원센터를 지난해 12월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2021년까지 홍북읍 일원에 총 사업비 19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가족통합지원센터도 건립해 육아돌봄 체계 전진기지로 자리매김 할 계획이다.

난임부부를 위한 난임 시술비도 여성연령 만 44세 이하, 홍성군 거주 6개월 이상인 경우 전국 최다 수준인 6회, 회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하고 홍성군 전체 산모를 대상으로 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 지원 사업도 8억 6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확대 시행한다.

군 관계자는 “아동친화도시, 여성친화도시의 위상에 걸맞게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육아 정책 지원기준을 완화해가는 한편, 아동 출산 및 보육 시책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