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산 명태 나왔다면… 불법 의심”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2일 19시 57분

▲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이 국내산 명태에 대한 불법 어업 단속에 나서면서 육상 전담팀을 꾸리자 생태탕 판매 금지 소문이 확산된 12일 시민들이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생태탕전문전 앞을 지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앞으로 식당에서 국산 명태를 쓴 요리가 나왔다면 불법 여부를 의심해야 한다. 1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동해어업관리단은 최근 육상단속 전담팀을 운영해 국내산 명태 포획 및 유통 등 불법 어업 행위에 대한 지도 단속을 확대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21일부터 명태 포획을 연중 금지하는 내용의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이 시행된 것을 계기로, 해상 어획 단계에 집중하던 불법어업 지도단속을 육상까지 강화한 데 따른 것이다.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은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 내내 명태 포획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명태의 연간 어획량은 1990년대 중반부터 급격히 줄어 2008년 이후로는 매년 0~5t가량에 불과하다.

다만 해수부는 이번 조치가 국내산 명태의 어획과 판매를 금지하는 것으로, 수입산 명태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국내산이 아닌 수입산 명태를 활용한 생태탕 등의 유통·판매는 가능하다"며 "일부에서 생태탕 판매가 금지된다고 하는 것은 오해로서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