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권 현안 매듭"…국회 이슈파이팅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1일 18시 55분
홍문표 '유관순 서훈등급 격상', 강훈식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여야 의원 잇단 토론회 개최, 올해 상반기 성과 도출 의지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권 현안인 ‘지역인재 채용범위 광역화’와 ‘유관순 열사 서훈 격상’을 위해 여야 의원들이 잇따라 국회 대토론회를 개최하며 공론화 작업에 나선다. 올 상반기 국회에서 반드시 성과를 도출하겠다는 의지 아래 역량 결집을 위한 선제적 이슈 파이팅에 돌입했다는 분석이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관순 열사의 서훈등급을 격상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은 13일 국회에서 유 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유 열사는 지난 1962년 독립운동가를 대상으로 한 5개 등급 서훈 중 3등급인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됐다. 이후 3·1운동의 상징이며 국민적 존경과 추앙을 받는 유 열사의 공적이 너무 저평가돼있다는 국민여론이 형성되면서 서훈 등급을 격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 2월 친일행위가 인정돼 서훈이 박탈된 동아일보 창업주 김성수는 2등급, 이승만 전 대통령은 1등급을 받았다는 점과 비교하면 현재의 3등급은 불합리 하다는 것이 주된 여론이다.

이에 따라 홍 의원은 지난해 7월 유 열사의 서훈 격상을 위한 상훈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유 열사 상훈 등급 상향을 위한 고견들을 잘 수렴하겠다"며 "3·1운동 정신의 상징임에도 불구하고 저평가된 유 열사의 서훈을 현실에 맞게 격상시키기 위해 관련 상훈법이 신속히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다음날인 14일에는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이 ‘지역인재 채용 대전·충청권 광역화 추진’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지역 일자리 부족 해결 및 학생들의 지역내 정착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개정된 '혁신도시 특별법'에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채용인원 중 2022년 30%를 지역인재로 채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별로 지역인재 채용과 공급여건이 상이함에도 불구하고, 채용범위를 이전 지역으로 한정해 채용 활성화에 제약이 생긴다.

이전 공공기관은 채용 인력풀이 좁아 향후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 충족이 어렵고, 특정대학 편중에 따른 부작용 발생 등도 우려된다. 때문에 지역인재 채용범위를 광역화하고, 이미 이전한 공공기관(철도공사/수자원공사)으로 확대하는 등 제도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강 의원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채용범위를 현행 공공기관 이전 지역에서 권역으로 광역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대전과 세종, 충남·북을 대전·충청권으로 권역화해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대전·충남 지역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