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명문고 육성 ‘자율형 사립고 배제’

도·도교육청 공립으로 방향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1일 18시 35분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이 명문고 육성 방안을 두고 자율형 사립고 설립은 배제하기로 했다. 사립고가 논의 대상이 아니게 됨에 따라 공립 교육 모델 중 하나로 방향이 잡히게 됐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10일 고교무상급식과 지역미래인재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양 기관의 육성 방안에 대한 생각이 엇갈리며 우려를 낳기도 했다.

이시종 지사는 회사 유보금으로 지방의 교육시설에 투자하는 대기업에는 법인세를 감면해 주자는 제안을 내놓은 바 있다. 충남 아산에 위치한 충남 삼성고, 공주 한일고를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았다.

반면, 김병우 교육감은 충북 전체적인 학생 역량 증진을 목적으로 삼았다. 지난 7일 진행된 '지역 미래인재 육성 TF' 회의에서도 시각차는 좁히지 못했다.

도청 측은 청주 오송에 학교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오송 제3생명국가산업단지와 명문고 건립을 통해 충북 핵심도시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에서다. 자율형 사립고 건립은 포기했지만 여전히 대기업과 연계한 학교 유치는 포기하지 않은 모양새다.

임택수 충북도 정책기획관은 “우리 지역에 좋은 학교를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기업의 투자유치 등을 이끌어 내려면 제도적 뒷받침도 필요한 것에 대해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도교육청측은 확실한 명문고 육성 방안을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 장소도 오송으로만 국한시키고 있지 않다. 특정학교의 명문화는 김병우 교육감의 교육철학의 근간을 흔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농어촌 자율학교, 행복씨앗학교 등 자율학교를 이어가면서 오송고를 중심으로 한 캠퍼스형 모델 학교 등을 고려하고 있다.

충북과학고의 영재고 전환도 염두에 두고 있다. 평준화 지역이 대부분인 충북에서 유일하다시피한 명문고라는 이유에서다. 또 학생전원이 기숙사 생활을 하며 우수한 성적을 내는만큼 충북도를 설득할 수 있는 방안이라 보고 있다.

이 방안은 교육부가 공모를 진행해야 가능한 부분으로 명확한 대안으로 꼽히지는 않고 있다.

특히 양 기관은 오송 학교 건립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족한 인구로 학생 수요 부족이라는 시각과 선제적인 건립이라는 시선이 부딪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 관계자는 “충북도가 자율형 공립고 등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 제시하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사립학교는 정부의 교육정책과 부합하지 않아 논의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인재육성에 대해 합의한만큼 충북 학생들의 학력 향상에 가장 도움이 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