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양군 ‘적극적 민원행정’ 호평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제16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1일 16시 32분
사회적약자 우선 창구 운영·지하시설물 전산화 등 선제적 추진

▲ 단양군은 민원행정에 새로움을 입혀 군민감동 민원행정을 펼쳐 나갈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해 현장민원반 운영 모습.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단양군은 선제적·능동적 민원서비스 제공으로 군민감동 민원행정을 펼쳐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드는 로드맵을 제시해 눈길을 끈다.

현장과 주민중심의 열린 민원행정을 위해 찾아가는 민원서비스를 제공, 원거리·농촌지역의 주민과 노약자들에게 일반민원 및 법무·세무·보건·취업 등의 맞춤형 민원해결 창구 역할을 맡는다. 또 내방하는 민원인을 위해 민원안내도우미제, 사회적 약자 민원처리 우선 창구 운영, 야간민원 사전예약제, 민원처리 도움벨 설치 등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체감형 공공서비스를 추진한다.

또한 올해부터 2023년까지 추진되는 지하시설물 전산화사업은 단양읍 도시지역 내 149.04㎞로 총 사업비 16억 6500만원이 투입되며, 지하시설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취수장에서 정수장으로 연결된 대형 수도관이 남한강에 매설돼 홍수 등 재난 발생 시 지역 내 식수원이 차단되는 피해를 예방하고, 시내 도로망을 따라 매설된 도시가스, 상·하수도관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3월경 도로기반 지하시설물 전산화사업 세부계획을 수립, 일상·계약심사 및 계약을 요청할 계획으로, 연차 사업을 통해 2024년에는 국가 공간정보 통합체계를 고도화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갱신한다는 방침이다. 지적 재조사를 통해 토지경계 분쟁을 해구해 나가고 농촌지역 주거환경도 개선해 나간다.

덕천지구에 대한 지적 재조사를 마무리해 장림 1지구를 신규 지정, 토지현황 조사와 재조사 측량을 실시한다. 경계분쟁 해소를 위한 정확한 지적 재조사를 통해 250여 필지에 대한 토지현황조사와 재조사 측량을 실시하게 된다. 농촌지역 주거환경 개선은 올해 20동에 10억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농가주택 신축 시 주택개량 융자금을 동당 5000만원을 지원하고 귀농·귀촌인의 경우 우선 지원, 한옥건축 시 융자금도 지원한다.

농촌 빈집 철거에도 25동 2000만원을, 사용승인 후 15년 이상 경과된 노후 공동주택, 다세대, 연립주택에 대해서도 단지당 2500만진을 지원한다. 손문영 민원과장은 “수동적인 과거의 행태에서 벗어나 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민원인의 요구를 파악, 군민에게 필요한 민원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