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병준 "미북회담 결과 나오기 전인 27일 예정대로 전대 치러야"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1일 09시 52분
▲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1 cityboy@yna.co.kr
▲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1 cityboy@yna.co.kr
김병준 "미북회담 결과 나오기 전인 27일 예정대로 전대 치러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의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해야 할 막중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을 하기로 한 이상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결과와 관계없이 회담을 성공적이라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정부는 핵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 없이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당내 일부 의원의 '5·18 폄훼' 논란에 대해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겠다"면서 "정부·여당이 잘못하는 상태에서 국민은 제1야당이 대안 정당으로서 모습을 얼마나 갖출 것이냐 큰 걱정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당의 시계를 7∼8개월 전으로 돌려보면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하고 당이 해체 위기에 내몰렸었다"면서 "이제 중환자실의 환자가 산소호흡기를 떼고 일반 병실로 옮기는 정도인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의견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익보다 당을 생각하고, 당보다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