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대전시당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 능사 아냐”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0일 18시 50분
“충분한 의견수렴 없는 졸속행정”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충청권 4개 시·도의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유치 선언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대전시당은 10일 논평을 통해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에 대해 다음과 같은 이유로 우려를 표한다”며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충청권)지방정부가 충분한 시·도민 의견 수렴과 철저한 비용대비 효과분석 그리고 사전준비 없이 발표해 졸속 행정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치단체장들의 국제대회 유치를 국민의 주머니를 담보로 한 치적 쌓기용, 선거용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시당은 또 “화려한 국제대회 이후 막대한 재정 손실과 그로 인한 국민 부담을 또다시 간과하고 있다”며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맞아 언론과 전문가들이 쏟아낸 평가는 빛보다는 어두운 그림자가 훨씬 많다. 우리 지역 대전 월드컵경기장의 사례를 보면 대형 국제대회가 경제적, 사회적 효과는 미미한 반면 향후 대전시의 엄청난 재정적 부담만 가중시킨다는 점을 증명해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당은 “(비용 문제와 관련) 일부 시민단체의 이중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전참여연대는 2017년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2030 아시안게임 유치 검토에 대해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애물단지’, ‘지방재정을 악화시키는 주범’, ‘시민의 삶을 볼모로 한 도박’ 등을 언급하며 즉각 철회를 주장했다”며 “그러나 시민단체 출신이 문재인 정부와 정부부처, 그리고 지방정부에 꽈리를 속속 튼 이후 이 문제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고 비난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