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효문화진흥원 ‘대전’ 대신 ‘한국’효문화진흥원으로 바꾸나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0일 18시 07분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효문화진흥원이 명칭변경을 통해 위상을 높여야 한다는 ‘명칭개정의 당위성’이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전국의 효 문화 진흥 역할을 해야 할 대전효문화진흥원은 ‘대전’이 들어간 명칭으로 인해 확장성을 갖지 못하면서 호응과 관심도가 지속 떨어지고 있는 추세로 ‘한국효문화진흥원’이라는 명칭 변경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효문화진흥원은 2012년 보건복지부 ‘효문화진흥원’ 전국 공모사업에 대전시가 선정돼 설립된 기관이다.

진흥원은 효문화 진흥과 관련된 연구 및 지원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효행 장려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7조를 근거로 설립됐다.

슬라이드뉴스3-대전효문화진흥원전경.jpg
이에 따라 효문화진흥원은 국가기관에서 설립해 위탁 운영하는 사업소 성격을 가져야만 한다.

총 사업비 245억 6200만원 중 50%를 국비로 지원받았으며 나머지 건립 비용과 운영기금 등은 대전시가 편성했다.

그러나 대전시와 시의회는 시비로 운영되고 있는 만큼 ‘대전’이라는 명칭을 쓰도록 하면서 효문화진흥원은 지속 축소되고 있는 모양새다.

'대전'이라는 명칭이 들어가다 보니, 전국적인 효 문화 진흥 사업을 하기 힘든 여건이다.

특히 대전효문화진흥원은 새롭게 조명된 효문화중심 도시 대전을 실현하기 위한 기본적 토대가 되고 우수한 관광상품 임에도 불구하고 타지역에서 오는 관광객은 현저히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효문화진흥원의 확장성을 위해 지명이 붙은 명칭보단 ‘한국’ 등 탈지역적인 명칭으로 전국에 개방해야 한다는 의견이 커지고 있다.

대전효문화진흥원 측에서도 명칭 변경 의견에 공감하면서 지속적으로 대전시, 시의회와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시성 대전효문화진흥원장은 “이름이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 현행 대전효문화진흥원의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나은지, 아니면 한국효문화진흥원으로 명칭을 변경해 국가의 상징적인 효문화 진흥기관이 대전에 있다고 인식하는 것이 좋을지 결정할 때”라며 “2019년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타지역과 외국에서 한 사람이라도 대전에 더 오도록 하는 것이 시의 숙제라면, 하루빨리 대전효문화진흥원을 한국효문화진흥원의 이름으로 변경해 한 단계 성숙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