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업열정 ‘부전자전’ 이죠…남서울대 박사학위 취득 강성천 씨

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2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0일 18시 50분
두 아들도 나란히 같은 대학원에
강성천 “온 가족이 꿈 이어달리기”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남서울대학교가 지난 8일 실시한 ‘2018학년도 제22회 학위수여식’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강성천(58·사진) 씨의 독특한 가족내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박사학위를 받은 강 씨에 이어 두 아들도 나란히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에 도전하고 있어서다.

10일 남서울대에 따르면 이번에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강 씨는 2015년 3월 남서울대 일반대학원 경영학과 박사과정에 입학했다. 비교적 늦은 나이에 시작하는 학업이었지만 강 씨는 ‘남서울대 대학원 원우회’를 조직해 회장까지 역임하고 대학원 원우회 논문집을 창간하는 등 열정적으로 학업에 임했다고 한다.

이 같은 강 씨의 도전 정신과 배움에 대한 열정에 남서울대는 학위수여식에서 ‘총장상’을 수여했다. 이런 아버지의 모습에 첫째 아들인 강민성(34) 씨도 남서울대에서 올해 석사과정을 마치고 아버지의 뒤를 이어 박사과정에 도전한다. 첫째 아들인 강 씨는 2017년부터 같은 학과 석사과정을 밟았다. 여기에 둘째 아들인 강광희(26) 씨도 올해 대학원 경영학과 입학을 앞두고 있다. 삼부자가 남서울대 대학원 동문인 셈이다.

강성천 씨는 “남서울대 대학원을 통해 온 가족이 꿈 이어달리기를 실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쌓은 학업과 경륜을 바탕으로 대학에서 후배를 가르치는 교수의 꿈을 이뤄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남서울대는 박사 15명, 석사 168명, 학사 2250명에게 각각 학위를 수여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