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램 도시발전종합비전부터 내놓는 게 순서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0일 18시 47분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인 트램(노면전차)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확정됐지만, 건설방식과 운영 등을 둘러싸고 각종 우려가 여전하다. 급기야는 대전시가 반론을 제기하며 여론 환기에 나섰다. 트램은 단순히 도로에 깔린 레일 위를 달리는 노면전차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현행 도로를 트램이 잠식하는 만큼 일반 차량 통행량을 줄이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 대중교통 우선 정책의 전환이 필수다. 승용차 수송 분담율이 60%에 이르는 대전으로선 '교통혁명'이라 할 만하다.

'트램 운행 반대론'은 '오히려 교통혼잡이 가중될 것'이라는 지적이 그 첫 번째다. 트램 노선이 현행 차로 가운데 2개 차로를 잠식하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8일 "전체 연장 37.4㎞ 가운데 실제로 기존 차로를 잠식하는 구간은 25.6%인 9.6㎞에 불과하다"면서 교통혼잡 우려론을 일축했다. 상습 정체 구간인 서대전육교 650m 구간은 지하화하는 등 별도 노선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미고개 1.2㎞ 구간 지하화 계획에 대해서도 기본계획 변경 시 이를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한다. 이것만으로 우려론을 잠재우기는 어렵다.

트램이 아니더라도 대중교통체계로의 개편 당위성에 대해선 반대할 명분이 없다. 그럼에도 시민들이 트램으로 인한 승용차 운행의 불편함을 감수할 수 있느냐는 점이 당면 문제다. 시민 공감대 확보를 위한 설득의 향방에 성패가 달렸다. 트램 도입 이후 도시공간 구조의 개편 등에 대한 면밀한 비전 제시도 선행돼야 할 프로젝트다. 도시재생과 원도심 활성화 등 새로운 경제의 축이 되도록 할 것이라는 대전시의 구상에 주목하는 이유다. 종합적인 그랜드 비전을 시민들에게 먼저 제시해놓은 다음 후속절차를 추진해야 하는데 거꾸로 가고 있어 안타깝다.

대전의 대중교통체계는 현행 시내버스 이외에도 도시철도 1호선, 2호선인 트램, 그리고 3호선 기능의 충청권광역철도의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전제로 삼고 있다. 이들 교통망과의 지역별 수송 분담 노선 연계를 통한 시민 편의성이 추호라도 침해 받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결코 간과해선 안 된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