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마르 이어 카바니 부상…PSG, 맨유와의 챔스 앞두고 '비상'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10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10일 09시 59분
▲ PSG의 에딘손 카바니가 골 세레머니 후 허벅지를 부여잡고 있다. (EPA=연합뉴스)
▲ PSG의 에딘손 카바니가 골 세레머니 후 허벅지를 부여잡고 있다. (EPA=연합뉴스)
네이마르 이어 카바니 부상…PSG, 맨유와의 챔스 앞두고 '비상'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의 파리 생제르맹(PSG)에 또다시 부상 악재가 찾아왔다. 네이마르에 이어 에딘손 카바니까지 쓰러졌다.

PSG는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18-2019 리그앙 보르도와의 홈 경기에서 카바니의 골로 1-0 신승을 거뒀다.

힘겨운 승리에도 PSG는 웃을 수 없었다. 주포 카바니의 부상 때문이다.

전반 43분 페널티킥 골을 기록한 카바니는 세리머니를 펼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허벅지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킬리안 음바페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경기 후 토마스 투헬 감독은 "아마도 (카바니의) 허벅지 주변 근육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정확한 결과는) 기다려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부상으로 카바니는 13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 출전도 불투명해졌다.

투헬 감독은 "맨유와의 경기에 카바니가 없다는 것은 크다"며 "우리에게는 네이마르와 카바니를 대체할 선수가 없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중족골 부상으로 네이마르를 잃은 PSG는 카바니까지 다치며 전력 감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