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지수 결승골' KB, 우리은행에 극적 역전승…12연승·1위 수성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09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09일 19시 53분
▲ [WKBL 제공]
▲ [WKBL 제공]
'박지수 결승골' KB, 우리은행에 극적 역전승…12연승·1위 수성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아산 우리은행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12연승을 질주하며 정규리그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KB는 9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우리은행에 81-80으로 이겼다.

이로써 KB는 12연승을 거두며 시즌 성적 21승 5패가 돼 2위 우리은행(20승 7패)에 1.5경기 차 1위를 지켰다.

선두 경쟁을 벌이는 우리은행을 또다시 잡으면서 2006년 여름리그 이후 13년 만에 정규리그 1위에 도전하는 KB의 남은 행보도 한결 가벼워지게 됐다.

KB는 올 시즌 우리은행에 2연패 뒤 4연승을 거둬 남은 한 차례 맞대결 결과에 상관없이 시즌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했다.

7년 연속 통합우승에 도전하는 우리은행은 이날 승리하면 다시 단독 선두가 될 수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연승도 3경기에서 멈췄다.

이제 정규리그에서 KB는 9경기, 우리은행은 8경기를 남겨놓았다.

1, 2위 팀 간 대결답게 2쿼터까지 양 팀 모두 넉 점의 리드가 최다 점수 차였을 정도로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우리은행은 2쿼터까지 리바운드 수에서 14-25로 열세였으나 KB의 외곽슛을 봉쇄하면서 대등한 승부를 이어갔다.

KB는 전반에 3점슛을 겨우 5개 시도했고, 하나도 성공하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새 외국인선수 모니크 빌링스가 3쿼터에만 혼자 17득점을 기록하며 한때 12점 차까지 앞서 승부를 기울인 듯했다.

게다가 KB는 박지수가 4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린 데 이어 4쿼터 시작 3분 만에 카일라 쏜튼이 U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로 5반칙 퇴장당하는 등 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하지만 이후 김민정, 박지수, 강아정이 득점에 가담하며 점수 차를 좁혀갔고 염윤아의 3점슛으로 53초를 남기고 79-80까지 따라붙었다.

이어 종료 10초 전 박지수의 값진 결승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의 마지막 공격에서 박혜진이 시간에 쫓겨 시도한 슛을 박지수가 막아내면서 KB는 치열했던 승부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박지수는 승부의 분수령이 된 4쿼터에서 양 팀 최다인 9득점을 기록하는 등 이날 19득점 15리바운드 활약을 펼쳤다.

쏜튼은 23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7일 데뷔해 이날 한국 무대 두 번째 경기에 나선 우리은행의 빌링스는 25득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제 몫을 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가렸다.

hosu1@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