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락초 승리 ‘숨은 주역’ 음성 출신 김재옥 교사

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제21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07일 19시 21분
▲ 김재옥 교사
국군에 북한군 동태 알려
2월의 호국인물 선정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충북북부보훈지청(지청장 우진수)은 우리고장 2월의 호국인물로 음성 출신 김재옥(1931년 3월 12일~1963년 10월 19일) 교사를 선정했다.

김재옥 교사는 1931년 3월 12일 충북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에서 태어났다. 1946년 상평초등학교를 졸업하고 1949년에는 음성여자중학교, 1950년 5월에는 충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한 달 뒤인 6월 20일 충주 동락초등학교 교사로 부임했으나 부임한지 5일 만에 6·25전쟁이 일어났다.

김재옥 교사는 학교에 머물게 됐으며, 7월 북한군의 남하로 연합군이 파견됐지만 전세는 달라지지 않았다. 7월 5일에는 음성군 무극리까지 점령하고 충주방면으로 진출하던 북한군은 7월 6일 동락초등학교에 이르러 무기와 탱크를 학교 교정에 집결해 놓았다.

당시 국군은 지연전투를 벌이고 있었으나 사단장인 김종오 대령이 북한군 제15사단이 장호원을 점령했다는 소식을 듣고 국군 6사단 7연대는 음성 북쪽에서 매복을 하게 됐다. 김재옥 교사는 북한군에게 "국군은 이미 철수했다"라는 말을 전해 이들을 안심시킨 뒤 혼자 틈을 타 학교에서 4㎞나 떨어져 있는 국군의 매복지를 직접 찾아가 적의 동태를 상세히 알렸다.

국군은 당시 300여명뿐이었고 북한군은 장갑차, 곡사포, 차량 등과 보병 2000여명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었지만 경계태세를 푼 채 휴식을 취하 있는 사이에 공격을 가했다. 오후 5시 기습공격을 실시한 국군으로 인해 북한군은 크게 놀랐고 북한군이 반격을 가하기도 전에 이곳에서 철수했던 국군 6사단 7연대 3대대가 돌아오면서 협공을 벌여 북한군을 포위하고 큰 승리를 거뒀다.

그 결과 국군은 북한군 1개 연대를 섬멸했으며, 여기서 노획한 물자는 소련이 개입했다는 증거품으로 유엔에 보내졌고 유엔군 파병 결의에 결정적인 자료가 됐다.

정부는 선생의 공로를 인정해 2012년 10월 국군의 날에 보국훈장을 추서해 그의 공훈을 기렸다. 동락초등학교는 김재옥 교사의 호국 충성심을 기리고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1990년 7월 김재옥 교사 기념관을 개관해 운영하고 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