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 해볼 만하다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07일 19시 10분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제대회 불모지로 남아 있던 충청권이 이제야 공동개최 카드를 커낸 의미가 작지 않다. 충청권이 그간 축적해온 저력을 전 세계에 과시하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확산의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할만하다.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의 가장 큰 이점은 개최 비용 과다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아시안게임 개최비용을 보면,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의 경우 3조2400억원에서 2조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충청권에는 이미 15개의 국제규격 경기장이 있기 때문에 17개 경기장만 신축하면 아시안게임을 치를 수 있다. 1조2500억원 정도의 소요 비용을 4개 시·도가 분담하면 된다는 계산이다. 역대 최초 4개 지방정부 공동개최에다 저비용·고효율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2030아시안 게임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한 사전행사 성격이 짙다. 국토의 중원, 충청권에서 2030아시안게임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 확산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의미가 크다. 공동체 정신이 강한 충청권 4개 시·도가 각기 특화된 발전으로 공동번영의 길을 걷고 있어서다. 대전은 4차산업특별시 건설을 통한 동북아 과학수도로, 세종은 행정수도로, 충북은 아시아의 관문인 청주국제공항 및 강호축의 중심으로, 충남은 백제 역사문화관광 거점 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향후 갈 길이 멀다. 올 연말까지 2030년 아시안게임 국내 후보도시로 확정받은 후 2021년 6월 OCA에 유치신청서 제출, 2022년 상반기 개최도시 선정이라는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충청권 이외에도 2개 광역자치단체가 유치전에 뛰어들었고 필리핀, UAE, 인도가 유치경쟁에 돌입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달 중으로 실무 TF팀을 구성하고 경기장 신축과 입지 등 아시안게임 기본계획을 세우기 위한 용역도 실시한다고 한다. 충청권 공동개최 명분과 실리를 충분하게 입증해야만 한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