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음성 LNG발전소 ‘청신호’…전기위 심의 통과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2019년 02월 07일 목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06일 16시 09분
1조1000억원 투입 2024년 완공
발주법 의거 150억원 이상 지원
안정적 전력공급·경제활력 기대

▲ 음성LNG복합발전소 조감도 . 음성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복합발전소(LNG복합발전소)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로부터 심의를 통과하며 발전소 건설에 청신호가 들어왔다.

6일 군에 따르면 산자부 전기위는 지난달 25일 한국동서발전㈜가 음성군 평곡리 일대에 추진 중인 1000㎽급 LNG복합발전소 건설 사업을 허가했다. 이에 음성LNG복합발전소 건설은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와 환경영향평가만 남겨 놓은 상태다.

당초 한국동서발전㈜와 SK가스㈜의 합작사인 '당진에코파워'는 충남 당진 부지에 석탄 화력발전소 2기를 건설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2017년 12월 정부의 탈 석탄 정책 기조 아래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당진에코파워는 석탄발전소를 포기하고 LNG 발전소 2기를 음성군과 울산시에 각각 1기씩 짓기로 하고 사업을 가시화했다.

음성 LNG복합발전소는 오는 2022년 7월부터 2024년 12월까지 총 1조1000억 원이 투입돼 건설될 예정이다. 한국동서발전㈜는 오는 5월 발전사업 양도 양수 등 인허가 완료한 후 6월 발전소 건설 기본계획에 들어갈 방침이다. 내년 1월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3월 발전소 건설 실시계획 승인 뒤 2022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음성군과 한국동서발전㈜는 2013년부터 2조원을 투자해 1000㎿급 LNG복합발전설비 2기를 2단계로 설치·운영할 계획으로 음성읍 지역 주민과 30여 차례 협의를 진행했다. 2014년 2월엔 타당성 조사도 완료했다.

그러자 음성군 주민들은 같은 해 민간주도로 천연가스발전소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들은 천연가스발전소 유치를 위한 주민설명회를 거쳐 주민 1만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 동의서는 음성군의 각 기관, 사회단체 명의로 중앙부처에 천연가스 발전소 유치를 위한 건의서로 제출됐다. 이어 지난 2015년 1월 음성군과 한국동서발전㈜는 천연가스발전소 건립 MOU를 체결하고, 발전소 유치에 대한 기반을 착실히 다져왔다.

그러면서 일부 주민들이 발전소 건설 반대하자 군은 지난해 9월 발전소 건설 검증위원회(검증위)를 구성하고, 3개월간 환경피해와 경제유발 효과 등 2개 분야 27개 항목을 검증했다.

활동을 종료한 검증위는 지난달 13일 음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발전소 건설에 따라 발생하는 환경 피해는 크지 않고 지방세, 고용 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이에 군은 검증위 결과를 수렴해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T/F팀을 꾸려 행정지원에 나서고, 환경감시단을 별도로 만들어 발전소 건설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환경피해 예방 활동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발전소가 들어서면 연간 30억 원의 지방세가 들어오고 발전소주변 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150~170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며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갈등을 원만히 해결해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광연 음성LNG복합발전소 건설 추진위원장은 "음성복합발전소가 음성군에 들어서게 되면 중부권은 물론, 수도권에도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며 "특히 발전소 건설로 음성읍, 소이면, 평곡리 일원의 낙후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게 되었다"고 밝혔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