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글 알파벳, 시장기대 넘는 실적…광고수익성은 점점 떨어져

피차이 CEO "신뢰할만한 정보제공 임무, 복잡한 도전에 직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2월 05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2월 05일 16시 04분
구글 알파벳, 시장기대 넘는 실적…광고수익성은 점점 떨어져

피차이 CEO "신뢰할만한 정보제공 임무, 복잡한 도전에 직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구글 모회사 알파벳(Alphabet)이 지난해 4분기에 주당 순익(EPS) 12.77달러, 매출 392억8천만 달러(약 43조9천억 원)의 실적을 냈다고 4일(현지시간) 신고했다.



주당 순익은 리피니티브가 취합한 시장 전망치 10.82달러를 훌쩍 웃돌았다.

매출도 시장에서 점친 389억3천만 달러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성적표였다.

디지털 광고 수익성이 점점 나빠지고 있고 비용은 계속 상승하는 약점을 드러냈다.

알파벳 주가는 실적발표 후 연장거래에서 3% 빠졌다.

알파벳이 구글 사업영역에 있는 웹사이트를 클릭한 것에 대해 광고주에게 매기는 비용인 디지털 광고 수입은 전년 동기에 비해 29%, 전 분기보다는 9% 각각 감소했다.

이는 구글이 디지털 광고시장에서 그만큼 더 치열한 경쟁 속으로 내몰리는 것을 뜻한다고 미 IT매체들은 분석했다.

CNBC는 "알파벳이 보유한 구글은 시장에서 아마존의 떠오르는 존재감 등으로 인해 새로운 압박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알파벳은 특히 작년 4분기에 자본적 지출(Capex)이 많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분기에 70억 달러를 투입했는데 이는 예상치(56억 달러)를 훨씬 초과하는 수준이다.

알파벳의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2%포인트 정도 떨어졌다. 큰 폭의 하락은 아니지만 이익률이 살짝 나빠지고 있다는 뜻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구글에서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모든 이에게 접근 가능하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사명으로 결합돼 있다"면서도 "정확하고 신뢰할 만한 정보를 정확한 양으로 제공하는 작업은 이제 극도로 복잡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