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예타 면제 앞두고 시민들 '들썩'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28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7일 18시 03분
슬라이드뉴스1-트램.jpg
▲ 사진 = 대전시 공식블로그 캡처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수년 째 표류중이던 ‘대전 도시철도 2호선(트램)’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눈앞에 뒀다.

대전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도시철도 2호선은 사실상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선정될 것으로 보이자 대전시와 대전시민들의 기대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는 모습이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1월 국가균형발전위에 도시철도2호선 사업에 대해 예타면제 신청을 했다.

그동안 트램 건설사업은 좀처럼 나아가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렀다.

2012년 민선5기 고가자기부상열차에서 2014년 민선6기 노면전차인 트램으로 방식이 변경된 이후 지금까지 추진되지 못했던 것이다.

지난해 11월 국가균형발전위가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사업을 대상으로 예타면제를 해주겠다며 공모를 실시했고 시는 균형발전위에 손을 내밀며 오는 29일에 있을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중인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은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37.4㎞ 구간을 순환하도록 계획돼 있다.

교통혼잡이 극심한 중구 테미고개 1.2㎞ 구간과 서대전육교 0.6㎞ 구간에 대해서는 지하화하기로 했다.

시는 트램이 예타면제 대상에 선정되면 올해부터 설계용역 착수에 즉시 들어서는 등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트램이 추진된다 하더라도 시에 주어진 과제는 일부 존재한다.

트램 건설 추진에 따른 교통혼잡과 교통사고에 대한 대처방안, 교통정책 변경 등 일각에서 지적하고 있는 사항에 대해선 풀어야할 숙제가 남아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지역경제 투어로 대전을 찾아 “대전의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에 대한 예타면제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수년 째 첫 삽도 뜨지 못했던 트램 건설사업 전망은 밝아져 있는 상황.

특히 지금껏 트램 건설사업을 두고 상당한 피로감을 느꼈던 대전시민들은 문 대통령이 트램 예타면제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자 기대감이 한 껏 높아졌다.

대전 중구에 거주하고 있는 전희정(59·여) 씨는 “몇년째 트램과 관련해 된다, 안된다 소리만 듣던 중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으로 정말 반가운 소식을 접하게 됐다”며 “하루빨리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이 만들어져 일상생활에 그동안 불편했던 도시교통 문제가 풀어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문 대통령의 긍정적 답변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을 방문하면서 지역의 숙원사업이었던 트램 예타 면제 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해준 것은 크게 의미가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의결사항을 보고 예타면제사업에 반영된 결과로 통해 사업 방식과 사업 추진 일정 등을 구체적으로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