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 방문 대전 킬러 콘텐츠 없었다”…대전시 행정력 도마위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9년 01월 25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4일 19시 59분
대전시 ‘부실 기획’ 지적
‘대전방문의해’ 1회성 이벤트 소비
“과학도시 부각 못 시켰다” 비판

Untitled-1.jpg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국경제투어로 대전을 방문, 대전의 명물 성심당 빵집에서 튀김 소보로를 구매한 후 직원들로부터 깜짝 생일 축하 케이크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 방문 일정을 기획한 대전시의 부실한 '행정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24일 지역 현안과 관련해서는 취임 후 처음으로 대전을 공식 방문했지만 대전시의 졸속 행정이 그대로 노출되면서 ‘알맹이 없는 1회성 이벤트’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이날 대전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대전시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일정을 마치고 중구 대흥동의 한 칼국수집에서 대전지역 경제인들과 오찬 자리를 가졌다. 이후 대전 원도심인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를 거쳐 대전의 대표 빵집인 성심당을 찾았다. 이를 두고 중앙 정치에 진출해 있는 지역 정가 인사들은 대전시 행정력의 난맥상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게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전 방문은 국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경제투어의 일환인데, 이날 일정으로 대통령 방문효과가 지역경제에 반영될 수 있겠냐는 이유에서다. 무엇보다 앞서 이뤄진 문 대통령의 울산 방문과 비교되며 대전은 과학도시라는 ‘킬러 콘텐츠’를 전혀 부각시키지 못했다는 볼멘 소리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울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새로운 국가경제 정책의 한 축으로 '수소경제'를 언급하며 '수소 경제로드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울산은 세계적인 수소 경제 선도도시 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다”면서 “2030년까지 수소차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20만명 이상의 고용 유발 효과가 동반될 것”이라고 구체적인 안을 제시했다.

당시 울산 시장은 글로벌 에너지 허브도시 육성 전략을 소개하며 울산 수소 제조공장을 대통령과 함께 현장 방문하는 등 수소를 킬러 콘텐츠로 선택해 집중시키는 행정력을 보여줬다.

이에 반해 대전은 과학도시라는 킬러컨텐츠 보다는 대전 방문의 해에 맞춰진 1회성 이벤트로 대통령 방문효과를 소비해버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국회의원 보좌관은 "대전시가 과학도시 대전이란 브랜드 가치를 스스로 격하시켰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과학도시로서의 비전을 제시해야 할 대전시가 가 엉뚱한 행정력을 낭비한 사례"라고 쓴쏘리를 내뱉었다. 이 때문에 지역을 방문하며 '지역 경제 선물' 보따리를 풀고 있는 문 대통령이 다섯 번째 방문지로 대전을 선택했지만 졸속 행정으로 인해 대통령이 방문이 빈손에 그쳤다는 비판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대통령이 앞서 방문한 울산에서는 수소 경제 활성화를, 경남에서는 서부경남 KTX 연결 등을 약속했지만 대전은 산적한 현안 중에 단 하나라도 구체적인 지원 약속을 받아내지 못한 것 같다”며 “정부가 광역별 1곳씩 예타 면제 사업을 주겠다고 언급하면서 어느 정도 예견된 트램 말고는 대전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구체적 안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