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교도소·천안 국립축산과학원 국유지 개발 선도사업지 선정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3일 19시 00분
정부 전국 11곳에 16조원 투입, 대전교도소→첨단산업클러스터
도안3단계 개발도 탄력 전망, 축산과학원은 스마트팩토리로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대전교도소와 천안 국립축산과학원이 각각 첨단 산업 클러스터와 스마트 팩토리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이에 따라 대전교도소 40만7000㎡ 부지는 주변지역과 연계한 복합단지가 조성될 계획이며 그동안 교정시설 입지로 인한 제한적 지역개발이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천안 축산과학원 역시 418만㎡ 부지에 4차산업 제조혁신 파크가 들어설 예정으로 지역경제 발전과 고용안정 효과가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들 지역을 포함한 전국 11곳을 지난해 국유재산법 개정 이후 첫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경기부양에 나설 방침을 밝혔다. 기재부는 교도소·군부지 이전 등에 따라 발생하는 대규모 유휴 국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개발하기 위해 지난해 3월 국유재산법을 개정해 토지개발 제도를 도입했다.

기재부는 이번 사업지 선정을 위해 1만㎡이상 대규모 국유재산 중 기존 시설의 이전이 완료됐거나 이전이 예정된 국유재산 60곳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적으로 전국 11곳을 첫 개발 대상 선도사업지로 선정했다. 그동안 대전 도안 3단계 사업의 핵심으로 꼽혀온 대전교도소가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되면서 20년 가까이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도안 3단계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아울러 기재부는 이번에 선정된 11개 선도사업 지역에 2028년까지 총 16조8000억원(공공 7조8000억원·민간 9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할 계획이다. 해당 지역에는 청년·신혼부부 공공주택 등 주택 3만1000호와 창업·벤처 입주기업 보육 등 혁신성장 공간이 들어선다. 또 창업·벤처 입주기업 보육 등 혁신성장 공간을 조성하고, 스마트시티·도시재생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들 사업과 연계 개발을 추진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수출확대 및 내수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조기집행하고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국유지 개발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유지 개발 사업으로 37조2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하고 20만5000명 규모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발표된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등 혁신성장 지원 및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