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상수 한국당 당대표 출마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3일 20시 18분
충남 태안 출신…“대권주자 뽑으면 당 분열”

▲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남 태안 출신인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이 23일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충청권 당권 잠룡들의 레이스가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안 의원은 이날 "보수우파 통합과 상향식 공천 혁명을 통해 총선승리와 정권탈환을 위한 교두보를 만들겠다"며 당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후보가 당대표를 맡게 된다면 향후 당은 대선 후보들의 각축장이 되고, 갈등은 격화돼 최악의 경우 분당의 우려까지 있어 대권 주자는 비켜서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인천광역시장 8년과 국회의원 3선을 역임하면서 대통령선거 등 전국단위 선거를 치러 총선을 실질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공천 농단의 희생자로서 21대 총선만큼은 국민과 당원에게 공천권을 주는 공천 혁명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정부가 귀족노조에 끌려다니며 우리 경제는 사회주의 경제로 가고 있고, 안보와 외교는 그야말로 최악"이라며 "주사파와 민주노총, 정체 모를 시민단체에 둘러싸인 청와대를 더 이상 믿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현재 충청권에서는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사진)의 당대표 출마가 유력시 되는 상황이며,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 4선)은 출마 여부에 대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정우택-정진석 의원 단일화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 안 의원의 출마 선언이 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