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영민 비서실장 “靑 비서진 대통령 대면보고 줄이자”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3일 18시 53분
“정국구상 위한 시간확보 절실”
각 부처 내각 보고 확대키로

노영민.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3일 청와대 비서진에게 '앞으로 대통령 대면보고를 줄이자'는 업무지시를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노 실장이 취임 후 청와대의 업무를 살펴본 결과 국정 운영과 정국 구상을 위한 대통령의 시간 확보가 절실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노 실장은 문 대통령이 검토해야 하는 보고서의 내용 등 총량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며 "이를 문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건의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비서진 대면보고는 줄이는 대신, 각 부처 장관 등 내각의 보고는 더욱 확대하라고 지시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각계 인사들과 대화 및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 일정을 늘려갈 필요가 있다"며 "청와대 대면보고는 줄이되 각 부처 장관 등 내각의 보고는 더욱 확대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는 앞으로 비서실장, 정책실장, 국가안보실장 책임 아래 관련 사안을 전결 처리하는 비중을 높일 것"이라며 "이로 인해 비서실의 업무 책임도가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노 실장이 취임 후 대통령의 업무 환경 등을 보고 나서 이런 결정을 내린 것 같다"며 "한마디로 대통령의 삶에 쉼표를 찍어주자는 것이며, 대통령에게도 저녁이 있는 삶을 드리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문 대통령은 낮에 업무를 본 후에도, 보고서를 한 아름 싸 들고 관저로 돌아가 살펴본다. 노 실장은 이를 안타까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을 듣고서 노 실장이 공개적이고 강제적인 방법으로 보고서를 줄이기 위해 업무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p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