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의회 “베이스볼 드림파크 市 중심 못잡고 갈등 키워”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9년 01월 24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3일 19시 09분
대전 체육시설 정책, 시의회 ‘옐로카드’
서남부스포츠타운 지적도 “수십년 답보…사업의지 있나”

슬라이드뉴스1-야구장.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의 새야구장인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과 관련, 대전시가 행정의 중심을 잡지 못하면서 지역 갈등구조만 키웠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전시의회 홍종원 의원(민주당·중구2)은 23일 열린 시 문화체육관광국의 2019년 주요업무보고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이 결국 지역 갈등 구조만 만들었다”며 “허태정 시장 공약 사업임에도 시가 중심을 잡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이어 “(이 사업을 위한)용역 공개 입찰도 두 번이나 유찰됐다. 이유를 알아봤더니 갑작스럽게 부지 선정이 포함됐기 때문”이라며 “부지 선정은 별도의 용역이 필요할 만큼 큰 부분인데 기존 용역 계획에 포함시키면서 파장만 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지 선정을 용역에 포함하면서 시의회와 논의나 사전 설명도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한 한선희 문체국장은 “오는 3월 중순까지는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들어설 입지를 결정할 계획”이라며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야구장만을 생각한 것이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도 병행 검토해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수십년째 제자리걸음 중인 대전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 사업도 지적됐다. 민태권 의원(민주당·유성1)은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은 사업 추진과 중단이 수십년째 반복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기대감과 실망감을 번갈아 주고 있다. 

하지만 이젠 실망감이 훨씬 크다”며 “시가 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에 대해)국토부가 9가지 문제점을 제시했다. 그중 가장 큰 것이 재원과 그린벨트 해제”라면서 “해결 방안은 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한 국장은 “실제 그동안 (사업이)진행된 것은 없다. 용역은 있었지만 그마저도 중단됐다”며 “2등급 그린벨트가 전체 면적의 절반이나 되고, 필요한 예산 역시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정부 사업과 연계해서 추진하는 방법 밖에는 없다”면서 “이 방안 중 하나가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로, 대전시가 단독으로 할 수는 없고 충청권 4개 시도가 함께 분산 개최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