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빈곤·독거 문제… 고령인구 비율 높은 충남 노인문제 비상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1일 18시 30분
4명中 1명은 혼자 살아, 빈곤·사회문제도 증가세
지자체 통합관리 등 시급

이미지박스1-노인인구증가.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고령인구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소외계층 노인들이 각종 위험에 노출되는 등 노인문제도 심화되고 있다. 특히 상대적으로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충남의 경우 노인 자살률과 독거노인 비율이 꾸준히 늘어나는 등 경제적·정서적 노인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20일 충남도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충남도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37만 2515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17.51%를 차지하며 전국 평균(14.4%)을 상회하고 있다.

향후 추계 인구를 보면 5년 뒤인 2023년에는 도내 노인 인구가 44만 7112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20%(초고령사회)에 육박하고 10년 뒤인 2029년에는 58만 8603명(25.04%), 20년 뒤인 2039년에는 무려 81만 8257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3분의 1에 해당하는 33.69%로 추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내 독거노인 인구도 2013년 8만 9291명에서 지난해 전체 노인 인구의 28.15% 수준인 10만 4866명으로 급증했으며 이 가운데 1만 3162명(12.55%)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기초생활수급자인 것으로 집계됐다. 도내 노인 4명 중 1명 이상은 독거노인인 셈이며 앞으로 이들의 비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문제는 독거노인이 빈곤과 건강, 우울, 자살, 노인학대(방임·자기방임) 등 사회적 문제를 집약적으로 안고 있다는 점이다.

충남에선 2017년 총 230명의 노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노인 자살률이 10만명당 65.1명으로 전국 평균(47.7명)을 크게 상회하며 지난 10여년간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한국사회조사 결과에선 노인이 자살을 생각하는 이유로 ‘경제적 어려움’이 27.75%를 보이며 가장 높게 나타났고 ‘건강(27.6%)’, ‘부부·자녀·친구 갈등 및 단절(18.6%)’, ‘외로움(12.4%)’ 등이 뒤를 있는 등 경제적·정서적 위기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러한 실정에도 불구하고 독거노인을 경제적·정서적으로 지원하는 사회서비스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전국적으로도 취약 독거노인은 64만 1000여명에 달하지만 서비스 수혜자는 24만여명에 불과하다. 충남 역시 지난해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554명이 배치됐지만 수혜자는 도내 독거노인의 10분의 1 수준인 1만 5000여명에 불과했고 타 서비스도 지자체마다 예산 범위 내에서 추진되면서 모든 대상자가 혜택을 받지는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독거노인들에 대한 사회서비스 확대와 개별욕구를 파악하기 위한 통합관리망(전산전달체계) 구축 등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일자리와 노인 소득 양극화 문제에 대한 해법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충남연구원 관계자는 "노인인구가 늘어나는만큼 경제적 지원과 함께 독거노인의 정서적 문제에 대한 정책도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재의 복지서비스는 신청주의에 입각해 독거노인들은 정보접근이 어려워 사회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할 수도 있다.

정기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해 사각지대를 없앨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