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함브라' 이시원 "반년 넘게 눈물 연기만…다양한 역할 욕심"

"드라마 다시 보면 이수진도 이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20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20일 21시 43분
▲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16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 scape@yna.co.kr
▲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16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 scape@yna.co.kr
▲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16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 scape@yna.co.kr
▲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16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 scape@yna.co.kr
'알함브라' 이시원 "반년 넘게 눈물 연기만…다양한 역할 욕심"

<이 기사는 2019년 01월 21일 08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드라마 다시 보면 이수진도 이해"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8개월 동안 웃는 장면 하나가 없었다. 4월에 시작한 대본 리딩부터 12월에 끝난 촬영까지, 내내 눈물을 글썽이거나, 소리치거나, 흐느끼기만 했다.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하 '알함브라')에서 주인공 유진우(현빈 분)의 첫째 부인 이수진을 연기한 배우 이시원(32) 이야기다.

깨질 것 같이 불안한 내면의 캐릭터를 연기했기 때문일까. 최근 광화문에서 만난 이시원은 다소 차분한 분위기였다. 그는 "배우가 마인드컨트롤을 해도 긴 시간 캐릭터를 따라가다 보면 동화하기 마련"이라며 조심스레 입을 뗐다.

"드라마 속에서 이수진은 확실히 강인한 존재는 아니에요. 수진이가 느끼는 불안함, 불안정함을 표현하려고 유튜브에서 우울증 환자들의 표정도 찾아봤어요."

'알함브라'에서 이수진은 절친한 친구 사이인 유진우와 차형석(박훈 분) 사이에 놓인 인물이다. 남편 유진우가 성공에만 매달려 자신을 내팽개치자 우울증을 앓고선 갈라선다. 이후 친구에 대한 열등감으로 똘똘 뭉친 차형석과 재혼한다.

이시원은 극 중 이수진이 차형석을 선택한 데 대해 "차형석의 감정이 유진우에 대한 복수심인 걸 알면서도 지금 이수진에게 온 손길은 그것 뿐이기에 어쩔 수 없었던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수진은 유진우와의 결혼 후 자기 자신을 빠르게 잃어갔고 '잘 나가는 기업 사모님'이 되어가는 변화를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을 것 같아요. 그때 이수진 입장에서 자신의 외로움을 채워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은 차형석뿐인 거죠. 차형석은 또 내면이 일그러져 있어서 폭력적이기도 한데, 연민이 많은 수진의 성격상 형석을 쉽게 뿌리치진 못했을 것 같아요."



복잡한 내면을 지닌 수진 캐릭터를 두고 시청자들 반응은 분분했다. 특히 유진우와 정희주(박신혜 분) 간 멜로를 기대한 시청자들은 '현빈 전처들이 너무 자주 등장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을 쏟아냈다.

"그건 드라마가 잘 됐기 때문에, 주인공의 감정선을 시청자들이 잘 따라갔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해요. 또 '알함브라'는 여러 번 봐도 괜찮은 작품이라, 보면 볼수록 다양한 캐릭터 감정선을 읽으실 거라 믿어요. 이수진 눈으로 보면 '알함브라'를 보면 '수진이도 고생했구나, 힘든 역경을 버텨냈구나' 이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고요."

이수진이 자기 앞으로 온 재산을 모두 기부하는 결말에 대해선 "수진이다운 행동"이라며 "미래의 수진이는 단단한 여자가 돼서 앞으로 걸어 나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알함브라'로 무겁고 어두운 연기는 보여드렸으니 올해는 밝고 씩씩한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다"는 이시원은 '차기작이 기대되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라고 고백했다.

"특기가 있어서 그 분야를 특출나게 잘하는 것도 방법이겠지만 저는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보고 싶어요. 할리우드 스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는 다음 작품에서 어떤 연기를 할지 정말 궁금해지잖아요. 늘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는 배우였으면 해요."

nora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