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손혜원랜드게이트 명명…"대통령 사과하고 조치 지시해야"(종합)

'손혜원 TF' 첫회의…"與, 영부인 친구라는 위세에 눌려 여론 외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8일 18시 42분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8 mtkht@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8 mtkht@yna.co.kr
한국, 손혜원랜드게이트 명명…"대통령 사과하고 조치 지시해야"(종합)

'손혜원 TF' 첫회의…"與, 영부인 친구라는 위세에 눌려 여론 외면"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 사건을 '손혜원 랜드 게이트'로 규정하고 청와대를 정조준하며 대통령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절친'이고 문 대통령이 손 의원을 공천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라는 논리를 폈다.

특히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첫 회의를 열어 의혹 제기와 규명에 진력하기로 하는 한편 문화체육관광위·국토교통위·행정안전위 등 관련 상임위 소집을 지속해서 요구하기로 했다.







이 TF는 한선교 의원을 단장으로 하고 박인숙·이은재·이종배·곽상도·송언석·김현아·전희경 의원 등 모두 7명의 단원이 함께하는 8인 체제로 가동하기로 했다.

김현아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손 의원에게 목포 문화재거리 사전 정보 유출 혐의, 창성장 차명재산 의혹, 지인을 중앙박물관에 특혜채용하려고 한 혐의 등이 있다"고 말했다. 게스트하우스인 창성장은 등록문화재 제718호로, 손 의원의 조카와 보좌관의 딸 등 3명이 인수했다.

김 의원은 "현직 의원은 겸직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는데 남편의 재단 등을 통해 손 의원이 과거사업을 이어간 의혹도 있다"며 "속기록을 중심으로 그 동안 손 의원이 발의한 법안과 압력행사 여부를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검찰 고발도 하겠다"고 말했다.

TF는 오는 20일 2차 회의를 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는 그야말로 손 의원에 대한 성토장이었다. 의원들은 '양파껍질', '부동산 투기의 정석' '기획부동산' 같은 노골적 표현으로 손 의원을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식적으로 볼 때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이야기"라며 "최소한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간사 사퇴조차 없는 여당의 조치를 보며 손 의원의 힘이 정말 센 게 아닌가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체위·국토위·행안위 등에서 어떤 경위로 예산을 배정했고, 문화재 지정을 했는지 진상을 밝히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상임위 소집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대통령'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그는 "대통령이 직접 국회의원을 만들어 준 사람이 의혹에 휩싸였다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후속조치를 지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오히려 야당을 겁박하는 이런 것이야말로 참으로 예의 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에서는 이날 하루 동안 손 의원을 비판하는 공식 논평이나 의원들의 개인 성명도 봇물 터진 듯 쏟아졌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손 의원 측이 사들인 건물은 모두 문화재 지구 안에 포함되는 100%의 적중률을 자랑했고, 피감기관 인사개입 의혹까지 제기됐다"며 "민주당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이 전날 나 원내대표와 언론사에 무엇을 걸 것인지 물었다. 투기꾼'이 아니라 도박꾼인 모양"이라며 "손 의원 의혹을 보면 코미디가 따로 없다. 한 초선의원의 비리 의혹일 뿐인데 청와대와 민주당은 무엇이 두려운가"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의원은 개인성명에서 민주당이 손 의원에 대한 특별한 조치 없이 '판단보류' 결정을 한 데 대해 "대통령 영부인의 40년 지기 친구라는 권력의 위세에 눌려 국민여론마저 외면하는 처사다. 단순 투기를 넘어 '초대형 권력형 비리'"라며 "부패방지법 위반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