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컵] '박항서 매직' 베트남, 극적인 16강행…'땡큐 페어플레이 점수'

D조 3위 베트남, 3위 6개팀 가운데 4위로 '16강 막차'
베트남, 레바논과 동률…경고 적어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행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8일 08시 49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안컵] '박항서 매직' 베트남, 극적인 16강행…'땡큐 페어플레이 점수'

D조 3위 베트남, 3위 6개팀 가운데 4위로 '16강 막차'

베트남, 레바논과 동률…경고 적어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행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페어플레이 점수'를 앞세워 레바논을 따돌리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극적으로 16강행 '막차 탑승'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지난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예멘을 2-0으로 물리치면서 1승2패(승점 3·골득실-1)를 거두고 3위를 확정했다.

이번 대회는 출전국이 처음으로 24개국으로 늘면서 6개 조 1, 2위 팀이 16강에 직행하고 6개 3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16강에 합류한다.

조 3위에 오른 베트남은 18일 펼쳐지는 F조 오만-투르크메니스탄전과 E조 북한-레바논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의 여부가 결정되는 초조한 상황이었다.

이날 F조와 E조 경기에 앞서 베트남은 바레인(승점 4·골득실0)과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득실0)에 이어 3위 팀 가운데 3위를 달리고 있었다.

먼저 경기에 나선 오만이 투르크메니스탄을 3-1로 물리치고 승점 3(골득실0)을 확보하면서 베트남을 앞섰고, 베트남은 3위 팀 가운데 마지노선인 4위로 밀렸다.

베트남의 토너먼트 진출은 F조 북한-레바논전 결과에 달리는 운명이 됐다.

레바논은 조별리그 2패에 골득실 -4로 베트남에 한참 뒤지지만 상대가 '약체' 북한이어서 마음을 놓을 수가 없었다.

2연패(골득실 -10)로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북한은 이날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레바논과 F조 최종전에서 전반 9분 박광룡의 프리킥 선제골로 먼저 앞서갔다.

하지만 북한은 전반 27분 레바논의 조지 펠릭스 멜키에게 동점골을 내준 것을 시작으로 후반 20분 힐랄 알헬위에게 역전 결승골을 얻어맞은 뒤 후반 35분 페널티킥 쐐기골, 후반 추가시간 알헤위에게 극장골까지 내주며 1-4로 대패했다.

베트남은 레바논(승점3·골득실-1)과 승점, 골득실, 다득점까지 모두 똑같았지만 경고를 적게 받아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앞서 가까스로 16강행 마지막 티켓을 따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경고 5개를 받았고, 레바논은 7개를 받았다.

2011년 대회와 2015년 대회에선 본선에도 오르지 못한 베트남이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2007년 대회(8강) 이후 12년 만이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베트남 축구는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과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까지 상승세를 이어갔고, 올해 첫 국제대회인 아시안컵에서 12년 만의 조별리그 통과에 성공하며 '박항서 매직'을 이어갔다.

베트남은 B조에서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요르단과 한국시간으로 20일 오후 8시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16강전을 펼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