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수소경제 의지 확고…신성장동력 절호의 기회”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행사 참석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수소경제를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우리로서는 국가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꾸면서 신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시청에서 열린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행사에 참석해 "수소경제는 에너지원을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울산 방문은 지난해 10월 말 전북 군산, 11월 경북 포항, 12월 창원에 이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네 번째 전국 경제 투어다. 문 대통령은 "벌써 많은 국가가 경쟁하고 있으나 다행히 우리의 강점과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전통 주력 산업인 자동차·조선·석유화학과 연계해 수소경제를 선도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수소 활용 분야에서 이미 세계적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며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고, 핵심부품의 99%를 국산화를 이뤘으며 한 번 충전으로 세계에서 제일 먼 거리인 600㎞를 달린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한다”며 “수소경제의 또 다른 축인 연료전지 분야도 앞서가고 있어 울산을 비롯한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에서 수소차 확산에 필요한 부생수소를 충분히 생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소경제 로드맵은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청사진”이라며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누적 1조원 수준인 수소경제 효과는 2022년 16조원, 2030년 25조원으로 규모가 커지고, 고용유발 인원은 현재 1만명 수준에서 2022년 10만명, 2030년 2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