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4 임시국회 소집에…민주 ‘무대응 전략’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7일 19시 38분
19일부터 열릴 예정 이지만 與 일정 합의 없인 ‘개점휴업’
野 개회 요구하며 공세 강화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1월 임시국회 소집과 관련해 여야가 확연한 입장차를 드러내며 17일에도 대치전선이 이어졌다. 전날 1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낸 야 4당의 공조에 '무대응 전략’으로 일관하는 여당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 정국이 얼어붙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당의 소집요구에 19일부터 임시국회가 열리지만,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의사일정 합의 없이는 '개점휴업' 상태가 이어질 수 있다.

1월 임시국회 가동 문제에 더해 선거제 개혁, '김태우·신재민 폭로', 현 정부 경제 정책 및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 등 쟁점 현안들도 수두룩해 여야 대치전선은 확대되는 양상이다. 여기에 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이 불거져 여의도 냉기류는 이어질 전망이다. 당장 한국당은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있다.

야당은 이날 1월 임시국회 개회를 재차 요구하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야당과 공조해서 상임위가 열리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여당에 촉구한다. 철벽 방어를 하지 말고 (김태우·신재민 폭로 사건의) 진실을 밝히자"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은 산적한 현안과 각종 민생·경제·개혁 법안 등을 쌓아두고도 당리당략만 생각하며 꿈쩍도 안 한다. 이는 직무유기"라며 1월 임시국회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공식회의에서 1월 임시국회 관련 언급을 일절 하지 않는 무대응 전략을 폈다. 야당이 임시국회를 민생·개혁 입법이 아닌 정쟁의 장으로 활용하려 한다는 게 민주당의 시각이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 3일 신년 기자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1월 임시국회 소집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1월 임시국회에서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와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며 1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했다.

야 4당이 1월 임시국회 개회에는 한목소리를 내지만, 무게중심을 두고 있는 중점 과제가 제각각이고 경우에 따라 서로 충돌할 소지가 있다는 점은 정국 향배의 또 다른 변수로 꼽힌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