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면제 ‘확정적’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7일 19시 00분
충북선.jpg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의 최대 숙원인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가 확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충북도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따르면 충북선 사업(총 사업비 1조 8153억원)이 사실상 예타면제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인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은 이날 충청투데이와 통화에서 "충북선 사업이 포함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국토교통위원인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제천·단양)도 동일한 입장을 밝혔다.

이장섭 도 정무부지사 역시 이날 기자단과 만나 "예타면제는 각 시·도 1건씩으로 정해졌다"고 했다. 충북선 사업이 포함됐음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이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는 다음주에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시도별 숙원사업 총 33건을 접수해 예타면제 대상사업을 심사했다.

한편, 충북선(청주국제공항~제천)은 강호선(강원~충청~호남) 고속철도망의 마지막 단절구간이다. 단절구간은 충북선 87.8km로 강호선 전체 513km의 17%에 해당한다. 청주공항~봉양 고속화에 1조 4518억원(기존선 개량 및 신설 현 120km/h→230km/h)이, 연결선 신설에는 3635억원(오송 연결선, 원주 연결선)이 각각 추산된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