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컵] 조 1위 16강 벤투호, 기분 좋은 '두바이 이동'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7일 00시 36분
▲ (아부다비=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의조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2019.1.16 jeong@yna.co.kr
▲ (아부다비=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의조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2019.1.16 jeong@yna.co.kr
[아시안컵] 조 1위 16강 벤투호, 기분 좋은 '두바이 이동'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중국에 공한증(恐韓症)을 일깨워준 벤투호가 '조 1위'의 기쁨을 안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이 치러질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이동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끝난 중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페널티킥 결승골과 김민재(전북)의 헤딩 추가골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따낸 한국은 승점 9를 기록, 중국(승점 6·2승1패)을 따돌리고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직전 2015년 대회처럼 조별리그를 3연승으로 장식한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7일 오후 늦게 아부다비를 떠나 두바이로 이동한다.

한국은 오는 22일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다움에서 A/B/F조 3위와 16강전을 펼친다.

벤투 감독은 두바이 이동과 함께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체력을 소진한 대표팀 선수들의 회복을 위해 회복 훈련 없이 휴식을 주기로 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