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학 등록금 동결 10년…교직원 월급도 굳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6일 19시 45분

일부 사립대 삭감 논란도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대학 등록금 동결 장기화의 여파로 학내 교직원들의 고충이 커지고 있다. 최저임금 상승에 입학금 폐지까지 함께 쓰나미처럼 밀려들면서 사립대의 경우 교수 월급까지 수년째 동결된 곳이 속속 나오고있어 대학 구조조정의 화살이 교직원에게로 향하고 있다.

16일 충남대에 따르면 2019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하면서 2009학년도 이후 11년째 동결 결정을 내렸다. 한밭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학부 등록금 인하(0.44%) 결정을 내리고 대학원 등록금은 올해까지 8년 연속 동결시켰다. 등록금 동결 장기화는 대전지역내 사립대도 마찬가지다.

한남대와 배재대는 최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논의에 들어갔지만 동결로 가닥을 잡아가는것으로 파악된다. 지난주부터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등록금 인상 논의에 들어갔던 대전대는 16일 동결 결정을 내렸다.

이처럼 동결이 장기화되는 것은 인상했을때의 비난 여론으로 인한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정부로부터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올해 등록금 인상 법정한도는 2.25%까지 올랐지만 실질적으로 인상을 감행하는 대학은 연간 4000억원에 달하는 ‘국가장학금 2유형’ 신청에서 배제된다.

문제는 등록금 동결의 여파가 교직원에게 직격탄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역 사립대들의 재정 상황이 악화되면서 일부 대학은 교직원들의 연봉부터 동결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내 A대학은 월급이 수년째 물가상승률도 반영되지 않은 ‘그대로’다. 교직원뿐만 아니라 교수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B대학의 경우는 2011년 이후 월급 삭감 논의까지 있었다고 밝혔다.

인상분이 연봉에 반영되는 것으로 알려진 국·공립대의 경우는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다. 대학별로 교직원 연봉 동결 카드를 꺼내는것은 정부의 대학 구조조정에 대한 압박이 갈수록 심화되기 때문이다.

‘신입생 절벽’이 예측되는 내후년까지 전국적으로 15만여명의 대학생이 줄어들 것으로 예측되면서 교직원들의 고민은 깊어져가고 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