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7년간 멈춘 중부발전의 시계

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6일 18시 54분

북부회처리장 매립률 97%서 멈춰…“주민소득사업 회피 꼼수”

보령화력발전소.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본부가 관리하는 북부회처리장이 매립률 97%에서 27년째 준공을 미뤄 지역 주민들의 소득사업 추진과정에서 마찰을 빚고 있다.

16일 보령시 오천면 주민 등에 따르면 보령화력발전소 인근 북부회처리장을 임대해 태양광발전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중부발전측에서 시설 미준공인 점을 들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주민들이 임대를 요구하는 북부회처리장은 80만㎡ 규모로 1992년 복토를 사실상 완료했다. 그러나 매립률 97.4%에서 추가 매립을 중단한 채 준공하지 않고 발전소 협력업체 등이 사용하는 잡종지로 활용되고 있다.

중부발전은 북부회처리장 활용이 어려워지자 2001년부터 120㎡규모의 남부회처리장을 확보해 매립을 시작했으며 현재 매립률은 59.8%에 이르고 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중부발전이 회처리장을 주민소득사업 등에 활용하는 것을 원치 않아 준공을 미루고 있다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매립을 완료해 준공할 경우 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거나 주민편익시설 등으로 제공해야 하는 부담을 덜고자 최종 준공을 미루고 있다는 것이다.

오천면 영보리 2리 김종식 이장은 "지역민 동의를 받아 4년 전부터 주민소득사업을 제안을 했지만, 후속부지 활용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발전소 입지 이후 수십년간 환경문제로 고통받는 주민을 위한 소득사업 조차 거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지역민들은 그동안 적립해 놓은 지역발전기금(30억원)을 활용해 회처리장 일부 유휴부지를 임대해 수경재배나 태양광발전을 하겠다며 청와대 등 정부부처와 국회, 충남도 등에 수차례 건의한 상태다.

충남도 관련 부서 관계자는 "화력발전소 회처리장은 일부 지역에서 매립 후 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거나 주민편익시설로 제공하고 있으나 발전소 측에 관리권이 있는 정부 주요시설이다 보니 인근 주민과 상생방안 등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북부회처리장은 인·허가 사용기간이 2030년까지 남아있는 상태에서 재활용 할 방안을 찾고 있다"며 "다른 부지 등을 활용해 주민의견을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