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괴산군 유치 힘 모아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6일 18시 27분
이차영 군수 “최적의 조건 갖췄다”
충북시장·군수 회의서 협조 요청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괴산군 유치에 충북도가 함께 뭉쳤다.

16일 이차영 괴산군수는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충북도 시장·군수회의'에서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괴산군에 유치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시종 지사를 비롯 충북의 전체 시장·군수들이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괴산군 유치를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이 군수는 이날 "괴산군은 국토 중심에 위치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고, 청정 백두대간의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유기농 먹거리 또한 풍부해 선수들의 영양 공급지로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축구종합센터 주변에 산림레포츠단지를 조성하고, 호텔·리조트 등 다양한 위락시설을 위한 민간 투자를 통해 관광·레저의 중심지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시종 도지사와 각 시장·군수들은 "지역균형발전과 도시재생의 중심지로서 괴산군에 축구종합센터 건립이 꼭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며 “유치를 위한 적극 협력”을 약속했다.

한편, 축구종합센터는 포화상태에 이른 현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의 기능을 확대하는 시설이다. 이 곳에서는 연령별 대표팀 선수와 지도자·심판의 훈련·교육, 그리고 일반 국민과 다른 종목도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 시설로 건설될 예정이다.

1500억원을 투입, 2021년 착공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축구종합센터 부지는 파주 NFC의 3배 크기인 33만㎡(약 10만평)이다. 이 센터에는 10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스타디움과 천연잔디 축구장 10면, 인조잔디 축구장 2면, 풋살구장 4면, 체육관과 수영장 등 부대시설, 축구과학센터 및 사무 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유치 신청에는 총 24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으며,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괴산군이 유치에 나섰다.

괴산=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