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데이터시장 2023년 30조 규모로 키운다…'AI 유니콘' 10곳 육성

과기부 '데이터·AI경제 활성화 계획' 발표…"선도국가 도약"
AI 전문인력 1만명 육성·빅데이터센터 100곳 설립·AI 융합 클러스터 조성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6일 10시 13분
▲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 허브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chc@yna.co.kr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 허브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chc@yna.co.kr
데이터시장 2023년 30조 규모로 키운다…'AI 유니콘' 10곳 육성

과기부 '데이터·AI경제 활성화 계획' 발표…"선도국가 도약"

AI 전문인력 1만명 육성·빅데이터센터 100곳 설립·AI 융합 클러스터 조성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2023년에는 이 분야 산업을 이끌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작년 기준 14조원 규모인 국내 데이터 시장을 2023년 30조원 규모로 끌어올리고, AI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 10곳과 전문인력 1만명을 길러내는 게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서울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데이터·AI경제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은 양질의 데이터 시장형성과 고도의 인공지능 기술 확보, 데이터와 인공지능 간 유기적인 융합에 달려있다"며 이번 계획 수립의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우선 데이터의 수집, 유통, 활용 등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금융, 통신 등 분야별 데이터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센터' 100곳을 설립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을 구축키로 했다.

또 중소·벤처기업의 데이터 활용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바우처 사업을 올해 1천600여 개 추진하는 한편, 동의를 받아 개인 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8개 진행키로 했다.



AI 기술과 이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AI 기초연구와 지능형 반도체, 양자컴퓨팅, 소프트웨어(SW)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기업의 AI 서비스 개발을 위한 '인프라 허브'를 구축키로 했다. 해외 기업과 연구 협력을 할 수 있는 '글로벌 AI 100' 사업도 추진된다.

데이터와 AI 기술 간 융합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연구개발과 창업 등을 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인공지능 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사업비는 총 1조원 정도로 예상되며 2029년 구축을 위해 우선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의료, 안전, 제조 등 다양한 산업에 인공지능 시범서비스를 도입하고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신설해 전문인력을 양성키로 했다.

아울러 국가정보화기본법을 개정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는 한편 안전한 활용을 위해 'AI 윤리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예정이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우리나라가 데이터와 AI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규제 샌드박스'의 시행이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신기술·신제품에 대한 시장검증 및 출시를 도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