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학생 무상 교복지원, 현물 아닌 현금으로”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5일 18시 30분
일부 교복업자들 집단 시위, 올해 지급방식 변경 요구, 교육청 “공정경쟁 구도 제공”

6면-한국학생복산업협회1.jpg
한국학생복산업협회 회원들이 15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중학교 무상교복 현물지급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현물로 지급되는 중학생 무상교복 방침에 대해 일부 교복업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학생복산업협회 대전지부회는 15일 대전교육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지난달 6일에 발표된 무상교복 지급방침에 대해 ‘일방적 정책’이라며 중학교 무상교복 현물지급 방침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중학교 무상교복 현물지급방식을 2019학년도에 한해 현금지급방식으로 대체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국학생복산업협회 대전지부회 관계자는 “이미 생산된 120억원 규모의 교복자산은 모두 28개 대리점의 재고 및 신규물량 총자산”이라며 “일방적 현물지급 방식을 취하면서 재고물량이 전량 무용지물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대전교육청은 무상교복 지원방식을 둘러싼 여러 갈등에 대한 중재안으로 내놓은 방침이라는 입장이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중학생 교복 현물지급는 의무교육 단계이고 학교주관구매제도의 지속적인 이행 차원”이라며 “공개입찰을 통해 지역 업체에 공정 경쟁구도를 제공하고 교복값 안정 도모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6면-한국학생복산업협회2.jpg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