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중구, 효문화마을관리원 직원 내부고발에 구 감사실 감사착수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중구 직속기관인 효문화마을관리원 A 원장이 불투명한 자금집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대전 중구에 따르면 A 원장의 비위의혹에 대한 내부고발로 중구 감사실이 감사에 착수했다. 최근 효문화관리원 직원 B 씨는 구청 내부망에 A 원장의 비위에 관한 고발성 글을 게시했다.

B 씨는 A 원장이 성과관리에 개입해 평가를 조작하고, 홍보물 인쇄까지 주관하며 지출액을 부풀린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투명한 자금집행과 이권개입 의혹도 있다며 A 원장이 부서 상조회비를 걷어 불투명한 회계처리를 해온 것은 물론 선심성 용도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B 씨 내부고발에 앞서 중구 감사실은 관련 내용을 다른 경로로 입수해 감사에 착수한 상태로 알려졌다. 중구 감사실 관계자는 “내부 게시판에 고발성 글이 올라오기 전 이미 비위의혹을 입수해 감사에 착수한 상태”라며 “현재 감사가 진행중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한편 A 원장은 이날 병가를 제출하고 출근하지 않은 상태로 해당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