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은행 협상 결렬…2차 파업 단행?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임금피크제 페이밴드서 이견
미타결시 총파업 실행 가능성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1차 총파업 이후 재협상에 들어간 국민은행 노사가 또다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2차 파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4일 국민은행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는 13일과 이날 오전 진행된 협상에서 임금피크제 도입 시기와 호봉상한제인 페이밴드에서 이견차를 보이며 교섭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노조 측은 중앙노동위원회에 사후조정을 접수하고 사측에 대한 고소·고발도 재개한 상태다.

또 노조 측은 지난 주말 교섭기간 동안 파업 참가일 근태 등록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사측의 부당노동행위 고소고발 등을 유보했다가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찰 요구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교섭 결렬로 인해 국민은행의 파업 가능성은 다시 커지게 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8일 하루 경고성 파업으로 인해 대전에서도 일부 영업점의 상담 불가 등 영업 지장이 발생했지만 이번 협상이 끝내 타결되지 않으면서 기존 계획대로 총파업을 실행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다만 사측과의 교섭 가능성도 지속적으로 열어놓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측은 “사후조정을 포함해 사측과의 교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민은행 노조는 지난 8일 총파업에 이어 설 연휴 전인 오는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을, 내달 26~28일과 오는 3월 21~22일을 3, 4차 총파업으로 예고한 바 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