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체육계 폭력·성폭력,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2기 참모 수석·보좌관 회의
“이번에야 말로 근본적 개선 조사과정 2차 피해 없어야”

▲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올해 첫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입장을 기다리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잇따른 체육계 폭력·성폭력 피해와 관련해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왔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영민 비서실장 등 2기 참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처음 열리는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하다"며 "그동안 때때로 단편적으로 들어났는데도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한 채 이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야 말로 근본적인 개선과 우리 사회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서 드러난 일 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그리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런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가 자신이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있게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어야 하고 또 즐거운 일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가해지는 어떤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 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가 않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또 청와대 2기 참모진들에게 "청와대 1기가 혁신적 포용국가로 전환하는 기틀을 놓는 혁신기였다면 2기는 혁신의 성과를 내고 제도화하는 도약기"라며 "'유능'의 척도에는 소통 능력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과의 관계, 기업·노동·시민사회와의 관계, 정부 부처·여야와의 관계 등 전방위적으로 소통을 강화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