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도체가 꺾인다고?"…올해 세계시장 2.6% 성장 '연착륙' 전망

가트너, 내년엔 8.1% 성장 낙관론…"車·스토리지용 수요 증가"
10년 전 '반도체 적자' 삼성전자, 올해도 25조∼30조원 흑자 전망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4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4일 08시 34분
▲ [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TV 제공]
▲ [출처 = 미국 시장조사업체 가트너]
▲ [출처 = 미국 시장조사업체 가트너]
"반도체가 꺾인다고?"…올해 세계시장 2.6% 성장 '연착륙' 전망

가트너, 내년엔 8.1% 성장 낙관론…"車·스토리지용 수요 증가"

10년 전 '반도체 적자' 삼성전자, 올해도 25조∼30조원 흑자 전망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전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사실상 중단됐지만 당분간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연착륙에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라 제기됐다.

특히 글로벌 업계 1위인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했으나 10년 전에 겪었던 '반도체 적자'가 재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으며, 당분간 연간 수십조원의 영업이익은 무난할 것으로 기대됐다.

다만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의 이른바 '반도체굴기' 등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인 '기술 초격차' 유지 전략이 절실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14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총 4천890억달러(약 545조원)로, 지난해(4천770억달러)보다 2.6%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21.6%와 13.4%로, 2년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급격히 둔화하는 것이지만 시장 성장세는 계속될 것이라는 '낙관론'인 셈이다.

특히 내년에는 시장 매출이 5천280만달러로, 올해보다 8.1%나 증가하면서 다시 '업턴(상승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점쳤다.

이어 오는 2021년에는 1.8% '역성장'한 뒤 2022년 증가율이 3.8%에 그치며 성장세가 다시 주춤하겠지만 2017∼2022년 연평균 성장률이 5.1%로, 이전 5년간(2011∼2016년 2.6%)의 2배 수준에 달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또다른 시장조사업체인 VLSI리서치는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해보다는 1% 줄어들겠지만 내년에는 다시 7% 증가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고, 링스 컨설팅도 오는 2022년까지 시장 성장률이 6.9%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가트너의 밥 존슨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시장이 다소 불안하겠지만 중장기 전망은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D램 시장의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의 '과점 구조'이기 때문에 서버·스마트폰 생산업체들이 높은 가격을 지불할 것"이라며 "이울러 자동차와 스토리지용 수요 비중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이 2017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을 밑돌며 최근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으나 올해도 25조∼30조원에 달하는 '반도체 흑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4차 산업혁명의 화두로 떠오른 인공지능(AI), 5G, 자율주행 등에서 새로운 수요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지난 2008~2009년의 '반도체 실적 악몽'을 다시 겪을 가능성은 없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8년 4분기와 2009년 1분기에 전세계 D램·낸드플래시 시장의 공급 과잉 현상 등으로 인해 반도체 사업에서 각각 6천900억원과 6천7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었다.

업계 관계자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은 끝났지만 매달 조 단위의 영업이익을 내는 사업을 '부진하다'고 평가하는 것은 무리"라면서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다시 상승 기류를 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중국 경쟁업체들이 자국 정부의 정책적 뒷받침에 힘입어 한국 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빠른 속도로 좁히면서 설비투자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시장의 과잉 공급에 대비해 기술 경쟁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매출·영업이익 추이(단위 : 조원)

┌────┬────────────────┬───────────────┐

│ 연도 │ 2008 │ 2009년 │

│ /분기 ├────┬───┬───┬───┼───┬───┬───┬───┤

│ │ 1분기 │2분기 │3분기 │4분기 │1분기 │2분기 │3분기 │4분기 │

├────┼────┼───┼───┼───┼───┼───┼───┼───┤

│ 매출 │ 4.87 │ 5.25 │ 5.29 │ 4.81 │ 5.22 │ 6.14 │ 7.46 │ 8.02 │

├────┼────┼───┼───┼───┼───┼───┼───┼───┤

│ 영업익 │ 0.20 │ 0.30 │ 0.19 │-0.69 │-0.67 │ 0.24 │ 1.15 │ 1.7 │

└────┴────┴───┴───┴───┴───┴───┴───┴───┘



┌────┬────┬───┬───┬───┬───┬───┬───┬───┐

│ 연도 │ 2010 │ 2011 │ 2012 │ 2013 │ 2014 │ 2015 │ 2016 │ 2017 │

├────┼────┼───┼───┼───┼───┼───┼───┼───┤

│ 매출 │ 37.64 │36.99 │34.89 │37.44 │39.73 │47.59 │51.16 │74.26 │

├────┼────┼───┼───┼───┼───┼───┼───┼───┤

│ 영업익 │ 10.11 │ 7.34 │ 4.17 │ 6.89 │ 8.78 │12.79 │13.60 │35.20 │

└────┴────┴───┴───┴───┴───┴───┴───┴───┘

human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