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충남중기청 ‘암울한 침묵’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0일 18시 58분
업무 한계… 1급지 승격 숙원, ‘충남청 분리’시 난관 예상
대전 정·재계 소극 대응 일관, 지역경제 위한 공조 시급

대전충남중소기업청.jpg
▲ 사진 = 다음 로드뷰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충청권 경제 활성화 동력 확보를 위한 대전충남중소벤처기업청의 1급지 승격이 '충남청 분리' 벽에 부딪히며 새해부터 시계제로 양상에 빠졌다.

충남지역 경제계는 물론 정치권까지 전방위로 가세해 충남청 분리에 힘을 싣고 있는 반면 대전 경제·정치권에서는 이렇다 할 목소리를 내지 못하면서 승격에 험로가 예고되고 있다.

10일 대전·충남지역 경제단체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충남 천안시을)은 최근 충남북부상공회의소 신년교례회 자리에서 충남청 분리 필요성을 언급했다. 현재 2급지인 대전충남중기청은 업무량 급속 증가 등의 이유로 2015년부터 승격 요구와 심의가 반복되고 있다.

대전충남중기청 관할 지역 내 전체 사업체 가운데 충남지역이 차지하는 비율이 50% 이상이며 중소기업 종사자 수도 전체의 57%에 달한다는 게 분리의 명분이다. 특히 반도체 강세를 보이며 수출액 상위권을 기록하는 상황에서 서해안권 개발 등의 요소로 중소기업 입지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란 이유로 충남지역 정치권까지 가세해 힘을 보태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이 지난해부터 꾸준히 이어져 오면서 충남지역 경제계에서는 충남청 신설이 정부 차원의 논의만 남겨 놓은 상태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문제는 충남청 분리안이 지역 경제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대전충남중기청 1급지 승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대전충남중기청 승격은 다른 기관과의 업무 협의에서 한계점을 노출함은 물론 세종시 출범 이후 중앙행정기관 이전을 시작으로 기업의 이전 및 유치 확대로 담당 업무의 폭이 넓어지는 만큼 조속한 승격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그동안의 승격 노력이 자칫 충남청 분리 움직임으로 1급지 승격을 포기하자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 때문에 대전지역 경제계를 비롯해 정치권이 함께 나서 승격을 우선적으로 이뤄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급청 위상을 갖춘 후 충남을 중심으로 한 분리가 이뤄지는 것이 큰 틀에서 볼 때 충청권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에도 불구하고 최근 충남의 전방위적 움직임과는 달리 대전지역 경제계와 정치권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전지역 경제단체의 한 관계자는 “충남의 전방위적 움직임과는 달리 대전의 경제계 및 정치권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지역 경제계의 숙원을 방치하고 있다”며 “지역 간 밥그릇 싸움을 하자는 것이 아닌 양 지역 간 원만한 합의로 중소기업의 권익 보장과 정책 보호를 위한 선 승격 후 분리의 이상적 그림을 완성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