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체육회 특별채용 논란…입닫은 청주시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0일 18시 56분
“체육회 내부 문제” 확인 난색

청주장애인최육회.jpg
▲ 사진 = 청주시 장애인체육회 홈페이지 캡처
[충청투데이 김용언 기자] 청주시 장애인체육회를 둘러싼 특별 채용 논란에 인건비 등 운영비 전액을 지원하는 청주시가 말을 아끼고 있다. ‘체육회 내부의 문제’라며 사실 확인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10일 충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선거에서 한범덕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A씨가 장애인체육회에 채용된 것을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장애인체육회 직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이고 관련 자료들을 살펴보고 있다. A씨는 당시 한 시장 부인의 선거 운동 일정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전공과 이력 등에서 장애인 체육과는 관련이 없는 직원을 채용한 점이다. 논공행상격 인사지만 청주시는 입을 닫고 있다.

시 감사관실은 소관 외 업무라는 입장이다. 감사관실 관계자는 “장애인체육회 등 산하 기관에 대한 감사는 회계, 보조금 등에 한해 실시한다”며 인사·채용은 감사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매년 시 체육회 운영 예산을 편성·지급하는 체육교육과는 정관상 당연직 회장(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특채가 가능하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체육교육과 관계자는 “운영비 편성·지원 업무를 하고 있지만, 채용은 체육회 소관”이라고 했다. 담당 부서로 관리·감독 권한이 있지 않냐는 질문엔 함구했다.

지역 안팎에서 A씨 채용에 ‘청주시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지만, 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담당부서 등이 이른바 ‘금단의 영역’을 넘어서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 아니냐는 지적마저 나온다. 논란의 중심에 현 시장 부인이 오르내리기 때문이다.

한 지역 정치권 인사는 “선거 캠프 관계자들의 낙하산 문제는 매번 문제가 되고 있지만, 이번 경우는 현직 시장의 부인이 얽혀 있어 그 심각성이 남다르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