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회견, 괄목할만한 성과로 이어져야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0일 19시 51분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집권 3년차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국정목표에 대해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고용난, 자영업자의 어려움,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 분배의 악화, 달라진 산업구조와 소비행태 등을 언급하면서 "경제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면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낼 것이라는 데 방점이 찍혔다.

신년 기자회견은 사전 각본 없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명하는 등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에 앞선 연설에서는 경제 이슈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기자들과의 문답에서는 외교안보, 경제·민생, 정치·사회 등으로 나뉘어 폭넓은 주제가 다뤄졌다. 예정된 시간을 넘겨 역대 최대 회견시간을 기록했고 심도 있는 질문과 답변을 유도하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국가경제의 활력이 돌아올 것"이라는 대통령의 인식은 백번 옳다. 곧 예타 면제사업 선정이 마무리될 것 같다. 광역단체별로 1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을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공공인프라 사업에 대해 엄격한 선정 기준을 세우고 지자체와 협의하여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조기 착공하는 것이 골자다. 혁신성장·일자리 창출의 일환이다.

무엇보다도 혁신성장에 성패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 대통령이 어느 때보다도 혁신성장의 비전 설명에 공들인 것도 그래서였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했다. 석박사급 인재와 과학기술·ICT 인재 양성을 비롯해 인공지능 전문학과 신설, 최고의 소프트웨어 인재 육성 방안 등을 제시했다. 정부가 설정해놓은 혁신 선도산업에 대한 투자 계획 또한 본격화될 것이라고 한다. 결론은 말보다는 실천이고 그게 성과로 이어지는 것이 관건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