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옥천군의회 해외연수비용 놓고 ‘내로남불’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제17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0일 18시 44분
의원 국제화여비 등 예산 증액
시민단체는 ‘외유성 이유’ 삭감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의회는 올해 해외연수비용을 증액하고 옥천군 시민단체의 연수비용을 삭감해 주민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군의원들은 해외연수를 떠나면서 역량강화와 봉사활동을 추진하는 시민단체는 형평성 문제와 외유성이라는 이유로 삭감했다. 옥천군의회는 모두 5210만원의 예산을 들여 8명의 의원과 의회사무과 직원 등 14명이 해외연수를 진행 할 예정이다.

또한 옥천군의회는 해외연수를 진행하는 국제화여비 예산액을 군의원 개인별로 지난해보다 2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증액하는 등 해외연수 비용이 총 400만원을 증액했다. 

옥천군의회는 시민단체의 해외연수가 형평성과 외유성이 있다며 옥천군새마을회 2100만원과 민주평통자문회의 2850만원의 예산을 각각 삭감했다. 이들 단체는 새마을운동 육성에 관한 조례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법 시행령 등 조례 및 법령에 따라 지자체에서 경비의 일부를 지원 할 수있다.

최근 예천군의회의 해외연수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기초의회에서는 계획에 잡혀있던 연수도 주민들의 눈치를 보며 취소하고 있으며 주민들은 옥천군의회 의원들의 해외연수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주민 A씨는 "의원들의 해외연수에 대해 부정적 시각이 난무한 가운데도 지난해보다 예산을 증액하고 군민의 세금으로 많은 예산 들여 외국에 나가면서 시민단체의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또한, 의원 8명 해외연수에 공무원 5~6명 동행은 과잉 의전으로 이런 부분들이 예산낭비 아니냐"는 지적을 했다.

주민 B씨는 “예천군의원들의 국외연수 추태로 온갖 말들이 나오는 상황에서 옥천군의회 군의원들이 굳이 연수를 계획하는지 고민하고 해외연수비용을 반납해 옥천군 복지정책에 조금 더 신경써줬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옥천군의회 한 의원은 “아직 모든의원들이 해외연수 진행에 대해 논의한적이 없고 만일 진행을 하게 되더라도 외유성이 아닌 진정한 배우는 연수가 될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