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난안전에 힘 쏟아붓는 세종시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제11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10일 16시 44분
자살·교통사고·산업재해·화재·안전사고 사망자 감축 목적
안전도시협의체·민관협력체계 활성화·시민안심보험 도입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가 오는 2022년까지 자살, 교통사고 등 5대 안전분야 사망자를 대폭 줄이는 재난안전관리체계 기반을 구축한다.

강성기 세종시 시민안전국장은 10일 시청 정음실에서 열린 제222차 시정 브리핑을 주도하면서 △선제 재난대응 체계 구축 △생명키키기 프로젝트 추진 △국제안전도시협의체 구성 등 올해 시민안전국 주요 업무계획을 공개했다.

강 국장은 “2022년까지 자살, 교통사고, 산업재해, 화재, 안전사고 등 5대 안전부야 사망자 50% 감축을 위한 재난안전관리체계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그동안 다져온 국제안전도시를 기반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세종 건설을 위해 7대 핵심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대 안전분야 사망자 수가 정점을 찍은 2016년을 기준점으로 설정했다.

강 국장이 공개한 2016년 5대 안전분야 사망자 통계표를 보면, 세종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망자는 54명이다. 이어 교통사고 17명, 산업재해 5명, 화재 1명 등이다. 안전사고는 932건이 발생했다.

강 국장은 7개 핵심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우선 시민이 주도하는 안전도시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내 국제안전도시 공인도시인 전국 15개 지자체 간 협력강화를 위한 안전도시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 이어 안전보안관과 안전신문고, 찾아가는 안전교실을 확대 운영하고,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읍면동 릴레이 안전문화동을 펼친다.

소화전 5m 이내 불법 주·정차, 비상구 물건적치 등 7대 안전무시 관행도 근절하고, 자율방재단, 인명구조대, 의용소방대 등 민관협력 체계를 활성화하는 등 선제적 재난안전 대응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예기치 못한 재난과 사고로부터 피해를 입은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민안심보험’ 제도를 도입한다.

강 국장은 시민안심보험 본격 도입을 위해 상반기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다.

보상범위는 △폭발·화재·붕괴·산사태로 인한 사망, 후유증 장애 △ 대중교통 이용중 사망, 후유증 장애 △ 자연재해에 따른 사망 △12세 이하 피보험자의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 등으로 구분했다.

이와 함께 시민이 안전인프라 사업을 직접 발굴·제안하고, 시-주민 협의를 통해 시행하는 ‘안심마을 만들기 사업(연동면, 소정면)을 추진하기로 했다. 육안으로 점검이 어려운 대형·고층 시설물을 대상으로 첨단 드론과 3D데이를 활용해 안전점검을 추진하고, 옹벽, 노후 건축물 등 불안전 시설물에 대해 시민이 안전점검을 청구하는 ‘시민 무료 안전점검 청구제도’를 도입한다.

안전감찰단을 구성·운영해 세종지역 공사장의 재난안전사고 제로화를 달성하는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시는 재난대비 체계 구축을 위해 폭염저감사업과 하천재해예방사업 등 자연재난 423억원, 승강기 시설 안전관리 강화사업 등 사회재난 1237억원, 재난 예·경보시설 운영 등 재난안전일반 291억원 등 모두 1951억원을 쏟아 붓는다.

강 국장은 “세종시가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올해를 5대 안전분야 50% 감축을 위한 재난안전관리체계 기반을 구축하는 해로 설정했다. 안전에 대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