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수소차 구매 느는데…충전소는 2곳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9일 19시 07분
최종 65명·예비 20명 확정, 내년까지 1곳만 추가 건립, 市 “민영사업자들 기회줘야”
지역 경제계 “투자조건 열악”

슬라이드뉴스3-수소충전소.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전격 나서고 있지만 자칫 구호에 그칠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수소차가 원활하게 보급되기 위해선 충전소 마련이 급선무지만, 시는 충전소 건립에 대한 방침을 민영사업자에게 의지면서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한계에 부딪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17일 수소차 보급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수소자동차 구매 신청자를 모집했다. 시는 수소차 보급확대를 위해 1대당 3550만원(국비2250만원·시비13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시는 지난 7일 수소차 구매의사를 밝힌 인원 265명을 대상으로 65명을 최종선출, 예비후보자 20명도 최종 확정했다. 문제는 수소차 확충보다 선행돼야 할 수소충전소는 현재 2곳에 불과하고 충전소 확충 계획 또한 부실하다는 점이다.

현재 시에 건립되는 수소충전소는 모두 2곳이 있다. 시에서 직접 건립한 충전소는 유성구 학하동에 위치해 있으며 민영충전소로는 동구 대성동 중도가스 충전소 부지에 신축 중에 있다. 시는 앞으로 오는 2022년까지 매년 2곳씩 모두 10곳의 충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시는 내년까지 1곳만 추가 건립을 하고 이후 수소충전소 확충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시는 “수소충전소의 경우 수익이 발생하는 사업인데 수소차 보급에 이어 충전소 건립까지 시가 추진하는 것은 민영 사업자들의 기회를 잃게하는 행위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충전소 1곳 설치당 약 30억원이 들며, 국비지원을 통해 15억원은 지원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국비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정부에서 공모하는 사업에 선정 선정돼야하는 어려움이 있어 손쉽게 민영에서 이를 활용할 지 미지수다.

지역 경제계에선 시의 수소차 보급 계획을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 지역 경제계 한 관계자는 “수소차 보급이 초기 단계인 것과 더불어 사실상 민영은 수익발생이 없으면 투자가 이뤄질 수 없다”며 “충전소의 경우 선제적으로 앞서나갈 수 있는 부분도 있겠지만 정보도 부족하고 공모를 통한 사업이다 보니 선뜻 추진에 나서겠다는 곳이 드물다”고 전했다.

시가 수소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수소차 충전소 보급계획을 보다 구체화하는 등 획기적인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 설명회 등을 유치하는 등 충전소 보급이 원활하게 이뤄질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