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중구 유천1동, 적극적인 행정으로 주민이 편안한 마을 만들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9일 19시 37분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중구 유천1동 행정복지센터가 적극적인 행정으로 주민 불편 해소에 나서고 있다.

최근 행정복지센터는 여러 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소유주의 사망으로 발생한 유기동물을 동물보호시설에 인계하고 오랫동안 적치돼 있던 생활 쓰레기를 치웠다.

중구에 사는 김모(62) 씨가 숨진 건 지난 4일. 지병이 있었던 그는 버스터미널 주변에서 수년 동안 폐지와 고물을 모아 팔며 살았다.

적적한 생활을 이겨내 보려 한 듯 유기견과 길고양이들도 집 안에 들여 함께 지냈다고 한다.

행정복지센터는 지난해 7월 김 씨를 가까스로 설득해 10t가량의 생활 쓰레기를 한 차례 처리해 주기도 했다.

이 곳에 악취와 안전 문제가 불거지자 유천1동 행정복지센터 직원과 자원봉사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옷소매를 걷었다.

유기동물 구조반의 협조로 개 10마리와 고양이 8마리도 우선 인계했으며 탈출한 개 7마리를 추가로 구조해 동물보호센터에 보냈다.

한대진 동장은 “앞으로도 취약지구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불편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